“신흥 먹튀 수법이네” 중고시장에 쏟아지는 전기차들 알고보니 ‘이것’ 노린것이었다

수천만 원의 구매 보조금을 받아 전기차를 산 뒤 중고차에 되파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이 신차 품귀 현상을 초래함에 따라 개인이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는 것이다.

차별아닌가… 내년부터 공공기관은 무조건 ‘이차’만 구매해야 됩니다

지난 19일, 환경부는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국가기관은 제1종 저공해 자동차(전기차, 수소차, 태양광차)만 이용하도록 하는 개정안을 발표했다. 개정안은 2023년부터 전기차ㆍ수소차 의무 구매율을 80%에서 100%로 상향하는 것이 핵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