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로 쓰러져 있는 사람, 운전자 실수로 치면 어떻게 될까?

지난 27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여기에 사람이 누워있을 줄 상상이나 하겠습니까’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제보 영상에서는 지하주차장 회전형 출구통로를 빠져나가다 발생한 사고 장면이 담겨있다. 해당 사고는 지난 9월 11일, 대구 수성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 통로에서 발생했으며, 제보자는 왼쪽 벽에 붙어 잠을 자던 남성을 발견하지 못해 발을 밟고 지나갔다.

도로 위의 고문관이죠, 요즘 고속도로에서 자주 보인다는 민폐 운전 유형

지난 1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올라온 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탱크로리 앞에서 황당한 주행을 펼친 승용차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오전 8시경, 비교적 한산한 경부고속도로에서 제보 차량은 앞이 뻥 뚫린 3차로를 주행하고 있었다.

“여기가 중국이었나?” 자동차 없이 주차 자리 몸으로 맡은 벤츠 일가족의 민낯

한 주차장에서 운전자가 빈자리에 차를 대려고 하자 벤츠 차주 일가족이 막아선 채 비켜주지 않는 행동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당시 벤츠 일가족은 상대 운전자에 막말은 물론 돌발적인 행동을 해 운전자를 당혹케 했다.

“너무 억울합니다” 담배꽁초 차량 신고했다가 경찰이 제보자에 ‘과태료 7만 원’ 처분 내린 이유

한 운전자가 창밖으로 담배꽁초를 버리는 앞차를 신고했다가 되레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한문철TV’에 공개된 영상에는 제보자가 담배꽁초를 도로에 불법투기한 운전자를 신고했다가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과태료를 처분 받았다.

번호판 단속 피하려다 경찰 매달고 달린 오토바이 운전자, 처벌 수위는?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몰던 운전자가 단속하던 교통경찰관을 매달고 달리는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줬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교통경찰관이 다가가자 오토바이 운전자는 운전대를 잡고 도주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냥 밀어버리면 안되나?” 민식이법 믿고 자해공갈단 놀이하는 아이들에 네티즌들 반응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취지로 만들어진 ‘민식이법’을 악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운전자를 위협하는 행동하는, 이른바 ‘민식이법 놀이’로 운전자들만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세상에 이런 일이… 실제 사고 영상 공개되자 운전자들 주문 폭주하기 시작한 물건

지난 16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는, 신호 대기 중 반대 차로에서 발생한 사고에 봉변을 당한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반대편에서 택시와 충돌한 오토바이는 튕겨져 제보 차량 하부로 날아들었고, 제보자가 오토바이 운전자의 의식을 확인하던 찰나에 불이 붙어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