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스럽게 누가 테슬라 타요?” 미국 안방 싸움 시작되자 갑자기 부각되는 제조사

메리 바라 GM CEO는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GM은 2023년까지 북미 지역에서 연간 40만 대의 전기차를 인도할 것이며, 2025년까지 100만 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청사진을 밝혔다. 이어 그녀는, “GM의 전기차 판매 성장 능력은 연구 및 개발, 디자인, 엔지니어링 등에서 업계 최고 수준으로 수년간 투자한 것에 대한 보상”이라며 2025년부터 본격적인 수익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철수 시작하나? 한국지엠 60년 만에 결국 공장 폐쇄, “이렇게 많이 만들었는데…”

22일 한국GM에 따르면,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에 있는 한국GM 부평2공장이 오는 26일 생산 종료와 함께 폐쇄된다. 업계에 따르면 부평공장은 1962년, 새나라자동차 부평공장 준공으로 시작한 국내 최초의 현대식 자동차 공장이다.

역사 속으로 사라진 줄 알았던 ‘라보’, 전기차로 부활했다

그런 라보가 다시 부활하여 이제는 전기차로 만나볼 수 있다고 한다. 국내의 한 업체가 만들어낸 라보 전기차는 어떤 모습일까? 최근 각종 시설물 관리 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다는 라보 EV를 함께 살펴보자.

가만 있던 현대차는 갑자기 비상, 최근 르쌍쉐가 유독 잘 팔리는 이유

연말에 접어들자 모든 자동차 브랜드가 일제히 판매량 호재를 부르기 시작했다. 물론 반도체 수급 이슈가 상당 부분 해소된 것도 있겠지만, 과연 판매량을 제고할 수 있었던 각자만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쉐보레가 25년만에 판매 중지하겠다고 발표한 자동차, 대체 왜 단종 시키나?

한국 GM 영업과 마케팅 총괄하고 있는 부사장은 지난 20일 창원공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스파크는 내년 초까지 판매할 계획”이라며 단종을 예고했다. 이후 창원공장에서는 오직 차세대 CUV만 생산된다. 애당초 이달까지 생산할 계획이었지만, 지난달 조기 단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완판까지 걸린시간 약 3분” 등장 하자마자 미국 삼촌들 난리나게 만든 역대급 픽업트럭

현지 시각으로 지난 20일, GM 산하 SUV·상용차 전문 브랜드 GMC가 자사 세 번째 순수 전기차를 공개했다. 주인공은 GMC의 간판 대형 픽업트럭인 시에라로, 2025년 정식 출시에 앞서 프리미엄 모델인 ‘시에라 EV 데날리 에디션 1’을 먼저 선보였다.

“쉐보레에 오픈카가?” 국내 딱 2대뿐이라는 쉐보레의 숨겨진 머슬카 직접 타봤습니다

여러분들 머슬카라고 한 번쯤 다 들어보셨을 겁니다. 머슬카의 삼대장은 닷지, 카마로, 머스탱 등이 있는데요. 그런데 이 쉐보레 카마로 같은 경우에는 가격도 좋고 디자인도 예쁘고 성능도 부족하지 않아 우리나라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