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보면 바로 신고하세요” 경기도 내 누비던 ‘일반 승용차’ 정체 알고보니

경기도 내 일반 승용차와 렌터카를 이용해 불법 택시영업 ‘콜뛰기’를 한 일당 등 17명이 적발됐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불법 유상운송 기획수사를 진행했는데, 17명이 수사망에 덜미를 잡혀 그중 12명을 검찰에 송치됐다.

“기본요금 만원 될 수도” 심야시간 택시 대란 심각해지자 정부가 내놓은 대책

최근 대중교통 요금 인상 속도가 심상치 않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급증한 심야 택시 대란으로 정부가 대책을 내놓았는데, 이로써 심야시간 택시를 호출하게 될 때 기본료가 1만 원을 넘어설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