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두 대 값이었죠” 쌍용이 미쳤다는 소리까지 들으면서 만들었던 스포츠카

과거 쌍용은 당시에 그 누구도 생각해본 적 없는 모델을 출시했다. 당시 쌍용을 인수한 김석원 회장의 꿈, 바로 쌍용의, 나아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무후무한 모델인 로드스터 스포츠카인 칼리스타가 그 주인공이었다.

“이거 때문에 경찰 조사도 받았죠” 전 대통령이 타던 역대급 올드카

자동차 유튜버 ‘압구정시골쥐’가 자신이 보유한 컬렉션 중 하나를 공개했는데, 이 차의 원래 주인이 화제가 되었다. 해당 차량은 1961년식 링컨 콘티넨털 컨버터블이었으며, 그 주인공은 바로 박정희 전 대통령으로 추측된다고.

“감탄만 나온다” 돈 주고도 못 산다는 전설의 클래식카 수준

국내에 단 10대뿐인 쌍용자동차의 전설의 명차 ‘펜더 칼리스타’ 오늘은 국내에 몇 대 없는, 소장 가치가 높은 차로 유명한 차량을 들고 왔습니다. 특히나 클래식카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바로 쌍용의 ‘칼리스타’입니다. 78대만 생산된 이유? ‘1억’에 육박하는 가격 쌍용 칼리스타는 1992년도부터 1994년도까지 약 2년 정도 판매했던 차량인데요. 우리나라에서 100대, 그리고

“국내에 딱 2대 있다고?” 회장님들이 차고에 모셔두는 클래식카 레전드 벤츠 280sl 최초 시승기

무려 50년도 더 된 역사의 산물입니다. 엔진은 직렬 6기통이고, 마력은 170을 자랑한다고 하는데요. 일단 가격이 부르는 게 값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인 취향으로 클래식카를 좋아하지 않는데 280SL은 귀가 따갑도록 들었을 정도입니다.

“제발 다시 내주세요” 반응 폭발하게 만든 원조 그랜저의 놀라운 수준

오늘 알아볼 차의 주인공은 바로 현대의 다이너스티입니다. 1세대 그랜저, 일명 각 그랜저라고도 하죠. 그다음 2세대 뉴 그랜저 그다음에 나온 차량이 바로 이 다이너스티입니다. 그런데 왜 성공한 그랜저와 달리 이 차는 폭망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