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봐도 “지금이 최악” 쏘나타 디자인, 대체 어느 정도길래 이난리?

1985년 출시 이후, 38년이라는 역사와 함께 국내 최장수 모델로 자리매김한 현대의 중형 세단 쏘나타가 내년 페이스리프트를 앞두고 있다. ‘국민차’라는 수식어를 오랜 기간 유지한 쏘나타였지만, 지난해 기준 6만여 대까지 떨어진 판매량은 단종설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한국 철수 시작하나? 한국지엠 60년 만에 결국 공장 폐쇄, “이렇게 많이 만들었는데…”

22일 한국GM에 따르면,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에 있는 한국GM 부평2공장이 오는 26일 생산 종료와 함께 폐쇄된다. 업계에 따르면 부평공장은 1962년, 새나라자동차 부평공장 준공으로 시작한 국내 최초의 현대식 자동차 공장이다.

“알짜만 모아놨네요” SM6 ‘필’을 향한 소비자들의 이유 있는 선택

르노코리아는 최근 출시한 SM6의 신규 트림, ‘필(必; Feel)’이 지난달 SM6 전체 판매량의 62.3%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해당 트림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알짜 옵션을 모은 것이 특징이다.

“기아 역사상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K5 22년식, 과연 무엇이 달라졌을까?

현재 중형차 세단의 끝판왕이 어떤 차라고 생각하시나요? 바로 K5입니다. 사실 원래는 쏘나타가 중형차 세단의 최강자였는데요. DN8이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도 있고, 이 K5가 워낙 잘 나왔기 때문에 완전 뒤바뀌었습니다. 그래서 DN8은 DN9로 풀체인지가 결정되기도 했죠. 과연 어떻게 달라졌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