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아닌가… 내년부터 공공기관은 무조건 ‘이차’만 구매해야 됩니다

지난 19일, 환경부는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국가기관은 제1종 저공해 자동차(전기차, 수소차, 태양광차)만 이용하도록 하는 개정안을 발표했다. 개정안은 2023년부터 전기차ㆍ수소차 의무 구매율을 80%에서 100%로 상향하는 것이 핵심이다.

전세계 점유율 60%, 그렇게 잘 팔린다면서 만들 때마다 손해만 커지는 현대차

전기차 집중 현상 심화로 수소 시장 자체가 정체기에 빠진 것. 수소차 시장 자체가 커지지 않으면 현대차가 아무리 수소차 시장을 이끌고 있어도 큰 의미가 없어지게 된다. 현대를 제외한 수소차 시장 2, 3위 도요타와 혼다는 지속해서 부진한 상태다. 전체적으로 성장세가 이루어져야 하지만 현대에만 급격하게 쏠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