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부터 합시다” 랜드로버, 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 공개

랜드로버코리아가 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11일 공개했다. 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에는 브랜드 최초로 어댑티브 오프로드 크루즈 컨트롤, 다이내믹 에어 서스펜션 등이 적용됐다. 가격은 1억3997만 원부터다.

“이 차 타면 우승합니다” 새 포뮬러 E 머신 공개한 포르쉐 근황

포르쉐 AG는 2023시즌부터 ABB FIA 포뮬러 E 세계 챔피언십에 ‘포르쉐 99X 일렉트릭 젠3’ 모델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태그 호이어 포르쉐 포뮬러 E 팀으로 출전하며, 세계 최초 전기차 레이싱 시리즈의 새로운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무슨 슈퍼카냐?” 캐나다에서 기아차 사려면 200만 원 더 얹어서 사야합니다

최근 캐나다의 딜러들이 북미 인기 모델인 텔루라이드의 계약서를 작성한 뒤에도 추가 금액을 지불하지 않으면 차를 인계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고 한다. 이에 대해서 현지 기아 법인과 소비자 권익 단체도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달러 다 쓸어담는다” 고장난 테슬라 죄다 고치며 역대급 수익 자처한 제조사 근황

미국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제너럴 모터스(GM) 대리점에서 테슬라 차량을 수리한 사례가 11,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뉴욕에서 진행된 투자설명회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우리에게 그것은 성장하는 사업입니다, 신사업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겠네요”라고 말했다.

요즘 물오른 ‘르노 코리아’ 국산차 중 초기 품질 최고수준 인증 완료

르노코리아자동차 신차 초기품질 최우수 평가 6개월 이내 국산차 중 1위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이사 스테판 드블레즈)는 컨슈머인사이트가 주관해 발표한 2022년 초기품질 조사 결과, 신차 구입 후 6개월 이내 국산차 중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매년 10만명의 자동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컨슈머인사이트가 조사해 발표하는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초기품질 조사 결과, 신차 구입

“저희 벌써 10만 대 팔았죠” 첫 전기 스포츠카 실적 공개한 포르쉐 근황

포르쉐가 지난 7일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의 10만 번째 차량을 생산했다고 밝혔다. 포르쉐 타이칸은 지난 2019년 9월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처음 생산을 시작한 이후 약 3년 만에 10만대 누적 생산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멀봐? 초보 첨봐?” 이제 이런 스티커 차에 함부로 붙였다간 과태료 폭탄 맞습니다

많은 운전자들 중 가끔씩 앞차에 붙은 ‘초보운전 스티커’를 보고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이에 정부가 조치를 취했는데, ‘도로교통법 일부 개정법률안’과 ‘주차장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개정됨에 따라 ‘초보운전자 표지 통일화’가 추진된다.

“이것도 다 불법” 사망자 자동차 끌고 다닌 운전자, 범칙금 수준 이정도입니다

실제로 CCTV 영상에는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깨진 유리창을 살펴보는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당시 매장에는 보안업체의 경비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었음에도 센서가 작동하지 않아 보안업체 측에서는 사고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사람들이 갑자기…” 이태원 참사 후 출근길 지하철역,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에 “아침에 지하철 타는데 누가 계속 뒤에 미는 거 같아서 ‘밀지 마세요’하니까 주위 사람들 일제히 멈췄다”라며 “평소에는 ‘밀지 마세요’해도 막무가내로 밀어붙이는데 남녀노소가 일제히 멈추는 거 보고 충격적이었고 씁쓸하면서 슬펐다”라고 말했다.

“솔직히 거짓말 일 줄 알았는데…” 앞으로 나오는 현대차는 손 떼고 운전할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 속도로 60km/h 이하로 제한한다고 전했는데, 언론 매체에 따르면 자율주행 속도를 80km/h까지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개발 중인 차량 및 기술에 대한 상세 사항은 밝힐 수 없다”라고 전했다.

“차량 공급이…” 미국 뉴욕에서 일하는 자동차 딜러가 현대자동차 고소한 이유

지난 30일 해외 자동차 매체 Carscoops는 미국 뉴욕 하츠데일에 위치한 ‘센트럴 애비뉴 현대’의 자동차 딜러가 전시장 쇼룸을 리노베이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가 차량 공급 거부와 할당량을 제한당해 현대차를 고소했다고 전했다.

“내차 언제 받아요?” 주문 물량만 100만대 밀려있다는 현대차 출고 대기 수준

현대자동차의 대표 모델인 아반떼와 싼타페 하이브리드 역시 24개월을 기다려야 하며, 투싼 하이브리드는 13개월, 전기차 아이오닉6는 출고까지 18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기아자동차도 마찬가지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8개월, K5는 7개월에서 10개월로 출고 대기 기간이 늘어났다.

“잠을 못자겠어요” 오늘부터 적용된다는 ‘오토바이 소음규제’, 처벌 수위는?

11월 2일부터 95데시벨 이상의 소음을 유발하는 오토바이가 ‘이동소음원’으로 지정돼 처벌을 받는다. 지난 1일 환경부는 심야 시간에 오토바이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피해를 입는 주민들을 위해서 고소음 오토바이를 이동소음원으로 지정한다고 전했다.

“법인차 아닙니다” 전국 소방차에 갑자기 부착되기 시작한 ‘이것’, 무엇일까?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골든타임이 중요한 경찰차와 소방차 등 긴급자동차의 막힘없는 출동을 위해 전용번호판이 본격 도입됐다. 이로써 차량 번호판을 식별하는 무인차단기를 별다른 제재 없이 자동으로 통과할 수 있게 된다.

“없으면 무조건 과태료 뭅니다” 5인승 이상 자동차에 꼭 비치해야 하는 ‘이것’, 무엇일까?

지난 6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한블리)’에서는 차량 화재 사고와 관련해 위험천만한 순간을 전했는데, 차량용 소화기를 가진 운전자가 불이 난 다른 차량의 초기 진압에 도움을 줌에 따라 차량용 소화기의 필요성을 몸소 느끼게 했다.

모두가 ‘폭망’ 예상했던 아이오닉 6 현실 판매량, 너무 충격적입니다

아이오닉 6는 급속 충전 시스템, 전기차 가상 주행 사운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스마트 주차 보조 기술 등이 적용되었으며, 전 트림이 전기차 보조금을 받아 가격적으로 큰 메리트가 있었다. 하지만 실제 모습을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좋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다름 아닌 디자인 때문이다.

“여기가 중국이었나?” 자동차 없이 주차 자리 몸으로 맡은 벤츠 일가족의 민낯

한 주차장에서 운전자가 빈자리에 차를 대려고 하자 벤츠 차주 일가족이 막아선 채 비켜주지 않는 행동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당시 벤츠 일가족은 상대 운전자에 막말은 물론 돌발적인 행동을 해 운전자를 당혹케 했다.

“벤틀리는 애교죠”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전기차 등장, 이미 300명 계약 완료됐다

영국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첫 순수전기차인 ’스펙터(Spectre)’를 공개했다. 최근 롤스로이스모터카 영국 굿우드 본사에서 전기차 ‘펙터’를 알리며, 브랜드 전 모델 전동화 시대를 예고한 바 있다.

“국산차인데 한국에서 못 탄다고?” 기아가 한국에서 ‘영원히’ 팔 생각 없는 자동차

자동차 마니아라면 기아에서 생산하고 있는 ‘씨드(Ceed)’에 대해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판매하고 있지 않지만, 지금까지 총 3세대에 걸쳐 총 7가지 종류가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델이다.

“디자인, 성능 모두 최고” 전기차 최초로 ‘올해의 SUV’ 선정된 한국 자동차, 무엇일까?

지난 25일 현대자동차는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하는 2023년 ‘올해의 SUV’로 아이오닉5가 선정됐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이오닉 5가 전기차 최초로 수상 자동차로 선정돼 화제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