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껴안고 펑펑 울었죠” 쌍용차 1년 6개월 만에 회생 절차 마무리

KG그룹 역시 1차 인수대금 유상증자로 회생채무를 변제한 데 이어, 공익채권 변제와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지난 10월 2차 유상 증자를 완료하는 등 대주주의 지위를 공고히 하며 쌍용자동차의 재무구조 개선과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 돌려드립니다” 토레스로 초대박난 쌍용차, 11월 구매 혜택 놀랍다

11월 한 달간 알찬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최근 토레스의 대박 행진에 이어 파격적인 혜택들을 내놓은 것인데, 어떤 구매 조건이 소비자들을 기다리고 있는지 함께 살펴보자. 이번달은 혜택이 좋다.

가만 있던 현대차는 갑자기 비상, 최근 르쌍쉐가 유독 잘 팔리는 이유

연말에 접어들자 모든 자동차 브랜드가 일제히 판매량 호재를 부르기 시작했다. 물론 반도체 수급 이슈가 상당 부분 해소된 것도 있겠지만, 과연 판매량을 제고할 수 있었던 각자만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현대기아 독주 막는다, 쌍용 토레스 누적 계약 대수 공개되니 모두가 놀랐습니다

쌍용자동차의 구원 투수, 토레스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사전 계약 시작 하루 만에 12,000대를 돌파하며 기대감을 모은 토레스는, 5,000대를 밑돌던 쌍용차의 월간 판매량을 7,600대까지 끌어올렸다.

출시 3개월 밖에 안됐는데… 현대 그랜저보다 많이 팔렸다는 쌍용 SUV, 무엇일까?

토레스의 인기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토레스의 흥행은 브랜드에 대한 연민, 디자인, 가성비 등이 잘 맞아떨어진 결과라고 본다”라며 “최급 공급난이 심화되면서 문어발 형태로 계약을 체결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결국 판매는 생산을 누가 더 많이 할 수 있느냐의 싸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