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빠들이 ’10만 대 넘게’ 사준 수입차, 그런데 갑자기 분노하는 이유는?

최근 볼보가 1988년 한국에 진출한지 약 30여년 만에 누적 판매 10만 대를 달성했다고 한다. 오랜 시간 신뢰도를 쌓아온 볼보의 성과지만 여전히 볼보가 국내 시장에서 개선해야할 점도 남아있다.

“한국엔 안 팔아요” 역대급 신형 벤츠 공개되자마자 탄식 이어졌다

최근 메르세데스 벤츠의 신형 CLE 쿠페의 스파이샷이 공개, 해당 모델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였다는 점도 알려졌다. 오늘은 이 신형 CLE 쿠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본 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특징과 잘 팔리지 않는 이유까지 간단하게 알아보도록 하자.

“모델 3 제대로 겨냥했다” 독일 업체의 대반란, 이런 전기차가 나옵니다

최근 전기차 시장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는 아우디의 신형 준대형 전기 세단 A-6 e-트론의 프로토타입 주행이 확인되면서 여러 네티즌들의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에 대해 더 알아보도록 하자.

“람보르기니 회장이 감동했죠” 한국 부자들의 Flex 클래스 공개됐다

오늘은 한국에서 가장 성공적인 시간을 보내고 있는 대표 럭셔리카 브랜드들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자.

“계약부터 합시다” 랜드로버, 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 공개

랜드로버코리아가 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11일 공개했다. 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에는 브랜드 최초로 어댑티브 오프로드 크루즈 컨트롤, 다이내믹 에어 서스펜션 등이 적용됐다. 가격은 1억3997만 원부터다.

요즘 물오른 현대차, 이제는 ‘이 자동차’ 닮은 신차 출시 예정

물오른 현대차에게도 약점은 있었으니, 바로 브랜드 헤리티지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그간 현대차는 워낙 급성장을 이뤄왔다 보니 과거를 돌아보고 이를 잘 쌓아오는 부분이 매우 부족했었다. 이제는 비어있는 현대차의 헤리티지를 하나 둘 채워나갈 생각인듯하다

“이제 욕만 합니다” 3년 기다린 테슬라 트럭, 언제 나올까?

픽업트럭을 실제로 양산해본 노하우가 없기 때문에 사이버트럭 출시 이후 생길 여러가지 개선사항과 문제들을 감안해야한다. 그런 상황에서 과연 사이버트럭이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을까?

“무슨 슈퍼카냐?” 캐나다에서 기아차 사려면 200만 원 더 얹어서 사야합니다

최근 캐나다의 딜러들이 북미 인기 모델인 텔루라이드의 계약서를 작성한 뒤에도 추가 금액을 지불하지 않으면 차를 인계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고 한다. 이에 대해서 현지 기아 법인과 소비자 권익 단체도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결국 23만대 리콜 예정, 창사 이래 최대 위기 봉착한 테슬라 근황 ‘심각’

테슬라가 최근 23만 대 규모의 리콜을 진행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구설에 올랐다. 특정 시기에 생산된 모델3, 모델Y가 그 리콜 대상으로, 그 규모가 32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과연 어떻게 된 일인지 빠르게 살펴보도록 하자.

“무조건 망할거다” 조롱 당했던 페라리, 3년치 물량 한번에 완판한 비결

신기하게도 푸로산게가 등장한 이후론 페라리 SUV를 비판하던 사람들이 싹 사라졌다. 이미 카이엔, 우루스와는 비교할 수 없는 윗급으로 올라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이것이 페라리의 저력이다. 그들은 매번 불가능해 보이는 일을 실현해냈다.

“역시 수입차는 달라…” 독3사의 엽기적인 전기차 전략에 국내 소비자들 환호

오늘은 세계 자동차 시장의 강자들인 독 3사, 즉 메르세데스 벤츠, BMW, 그리고 아우디의 전동화 전략에 대해서 간단하게 살펴본 뒤, 이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어떠했는지도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저희 벌써 10만 대 팔았죠” 첫 전기 스포츠카 실적 공개한 포르쉐 근황

포르쉐가 지난 7일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의 10만 번째 차량을 생산했다고 밝혔다. 포르쉐 타이칸은 지난 2019년 9월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처음 생산을 시작한 이후 약 3년 만에 10만대 누적 생산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쉐보레 정체성 보여줬다, “폴 인 러브 위드 쉐비” 캠페인 종료

지난 13일, 쉐보레가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된 차량인 트레일블레이저, 트래버스, 타호, 콜로라도와 함께 고객들이 정통 아메리칸 감성의 오토캠핑을 즐길 수 있는 캠페인, “폴 인 러브 위드 쉐비”를 성공리에 마쳤다.

1억 준비하면 충분, 곧 한국에 출시될 초호화 SUV 살펴보니

오늘은 곧 국내에 출시될 럭셔리 SUV들을 빠르게 살펴보도록 하자. 전설적인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부터 안전의 대명사 볼보까지 한국 시장에서 고가의 SUV를 선보일 예정이다. 과연 어떤 모델들이 있을까?

매번 고장 나서 실려가는 랜드로버, 대체 뭐가 좋아서 계속 사는 걸까?

국내에서도 마찬가지다. 매번 고장 나도 사는 사람들은 줄을 서있는 이 브랜드. 보면 볼수록 신기하다. 차가 정말 좋고 디자인이 멋있으면 모든 것이 해결된다는 걸 증명한 브랜드 아닐까.

연비 32.2km/L로 모두를 놀라게 만든 차, 최신형으로 탈바꿈 대성공했습니다

1997년 세계 최초의 풀 하이브리드 모델, 오늘의 주인공이자 최근 신형 5세대 모델이 출시된 토요타를 대표하는 친환경자동차, 바로 프리우스가 출시되었다. 오늘은 이 프리우스의 역사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자.

무조건 기다린다,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 신차 총정리

제네시스에 먼저 적용될 자율주행 레벨 3급 ADAS 기능이 EV9에도 적용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같은 플랫폼으로 개발하는 라이벌 모델인 현대 아이오닉 7은 EV9보다 늦게 출시될 예정이며, EV9은 4월 출시 예정이기 때문에 더 기다려보자

“18년 만에 등장했다” 기아가 작정하고 준비하는 신차

국내 출시에 대한 기대감 역시 짚고 넘어가야 하는 부분이다. 상황이 나아져서 국내 생산이 가능해진다면 출시가 가능할 것이고, 2년이 흐른 뒤에도 지금과 비슷한 분위기라면 기아 픽업역시 한국에서 정식으로 만나보긴 어려울 전망이다.

“이게 바로 기세입니다” 미국에선 사전 계약 중단 사태까지 벌어진 역대급 신차

GM의 얼티엇 플랫폼을 적용한 첫 쉐보레 전기 SUV 블레이저 EV가 미국 사전 계약에서 엄청난 히트를 쳤다. 특히 블레이저 EV는 국내 출시가 유력한 전기차 중 하나라 관심이 쏠린다. 한단계 진화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으로 만들어 안정적인 측면 비율이 돋보인다.

“테슬라 대항마 나온다” 중국이 내년 유럽에 출시한다는 전기차 무엇일까?

다임러와 볼보의 최대 지분을 소유하고 로터스, 프로톤 등을 자회사로 거느린 중국 지리 자동차가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지커(Zeekr)를 내년 유럽 시장에 출시한다. 지난 2일, 지커 브랜드는 내년 유럽에서 프리미엄 세그먼트를 겨냥한 순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