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를 이렇게 갚는다고?” 음주운전 차량 노려 보험금 1억원 챙긴 남자의 정체

부산과 서울 등에서 음주운전과 역주행 등 교통법규위반 차량만 노려 고의로 사고를 내 보험금을 챙긴 외국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차례에 걸쳐 보험금 1억 2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택시기사에게 성희롱 당했다던 승객, 블랙박스엔 충격적인 ‘진실’ 담겨있었다

택시기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음식을 먹은 승객을 제지했다가 멱살을 잡히고, 성희롱을 했다는 누명을 뒤집어 씐 사연이 전해졌다. 해당 택시기사가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을 제보하며 억울함을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몰래 도망가서 안 잡힐줄…” 주차장 물피도주범이 낸 천문학적인 벌금 수준은?

물론 요즘 시대에는 블랙박스 사용이 보편화되어 이러한 사례가 많이 줄긴 했으나, 여전히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는 없다. 실제로 많은 차주들이 상당수의 뺑소니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한다. 이를 물피도주 피해라고 칭하는데 이와 같은 상황에서는 어떤 식으로 대처해야할까?

“3초 만에 7만 원” 내년부터 고속도로에서 이렇게 운전하면 바로 과태료 끊습니다

내년 1월부터 정해진 규정에 맞지 않게 고속도로에서 앞지르기하는 운전자에게 승용차 기준 7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존 ‘고속도로 앞지르기 위반’에 대해 범칙금 6만 원을 부과한 것을 과태료로 변경함에 따라 단속을 강화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