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로 쓰러져 있는 사람, 운전자 실수로 치면 어떻게 될까?

지난 27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여기에 사람이 누워있을 줄 상상이나 하겠습니까’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제보 영상에서는 지하주차장 회전형 출구통로를 빠져나가다 발생한 사고 장면이 담겨있다. 해당 사고는 지난 9월 11일, 대구 수성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 통로에서 발생했으며, 제보자는 왼쪽 벽에 붙어 잠을 자던 남성을 발견하지 못해 발을 밟고 지나갔다.

“이것도 다 불법” 사망자 자동차 끌고 다닌 운전자, 범칙금 수준 이정도입니다

실제로 CCTV 영상에는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깨진 유리창을 살펴보는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당시 매장에는 보안업체의 경비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었음에도 센서가 작동하지 않아 보안업체 측에서는 사고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도로 위의 고문관이죠, 요즘 고속도로에서 자주 보인다는 민폐 운전 유형

지난 1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올라온 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탱크로리 앞에서 황당한 주행을 펼친 승용차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오전 8시경, 비교적 한산한 경부고속도로에서 제보 차량은 앞이 뻥 뚫린 3차로를 주행하고 있었다.

“저 과속 안했는데요?” 고속도로에서 50km/h로 달린 운전자가 과태료 낸 이유

그렇기 때문에 과속했을 때 자동차가 갑자기 앞에 끼어들게 될 경우 큰 사고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고속도로 과속만큼이나 위험한 것이 고속도로 저속 주행이다. 과속이 아닌 저속 주행을 할 경우 어떤 부분이 문제가 되는 것일까?

“솔직히 거짓말 일 줄 알았는데…” 앞으로 나오는 현대차는 손 떼고 운전할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 속도로 60km/h 이하로 제한한다고 전했는데, 언론 매체에 따르면 자율주행 속도를 80km/h까지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개발 중인 차량 및 기술에 대한 상세 사항은 밝힐 수 없다”라고 전했다.

“교차로 빌런 100% 잡는다” 전국 각지에 퍼지고 있는 의외의 단속 수단

20일 부천원미경찰서가 경기도 최초로 자동차 꼬리물기를 예방하기 위한 ‘옐로우 존’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2년 전 전국에서 옐로우존을 처음 도입한 충북결찰청에 따르면 1년간 평균 396대의 꼬리물기 차량이 313대로 21%가량 감소한 효과를 밝혔다.

역대급 적반하장, 무단횡단하다 사고났는데 오히려 보상해달라는 제보자

하지만 최근 보행자를 친 운전자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이례적인 사례가 발생했다. 이 사건은 해당 사건의 피해자, 즉 보행자의 제보에 의해 공론화되었는데, 많은 네티즌이 보행자의 과실이 당연히 크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정부 눈치 보는건가…” 올해안으로 경찰이 전면 개정한다는 도로 교통법 무엇일까?

경제협력기구(OECD) 37개국 중 31개국에서 시행 중인 이 정책은 1970년대 유럽에서 처음 시작되었고 국내에는 지난해 4월에 도입됐다. 정책의 효과는 뚜렷했다. 5030 속도제한이 도입된 도로는 다른 도로에 비해 3.8배의 사망자 감소 폭을 보였다.

“운전경력 30년도 몰라요” 한국의 모든 도로 중앙선에 빛나는 ‘이것’의 정체

운전을 하다보면 도로 중앙선이나 차선 경계선에 반짝이는 물체를 쉽게 볼 수 있다. 대부분 ‘도로 표지병’의 존재를 인지하고 있지만, 정확한 명칭과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아는 이들을 찾기 힘들다.

“브레이크 밟으려다…” 고령운전자 사고 늘어나는데 정부에서 내놓은 정책 수준

최근 국내의 노인 인구가 늘면서 만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내는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이후 한국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게 됐는데, 만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 인구의 7%를 넘어선 것이다.

“엑셀, 브레이크 햇갈려” 운전자는 급발진 주장하고 있는 휴게소 카니발 사고 수준

지난 19일 오전 11시경,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횡성휴게소에서 카니발 차량이 건물과 행인을 향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고속도로 CCTV를 통해 확인해보니, 해당 차량은 휴게소에 진입할 때도 속도를 줄이지 않았고, 울타리와 행인, 건물을 들이받은 후 겨우 멈춰 섰다.

“이래서 한국 아빠들이 좋아해” 25t트럭과 충돌한 차주, 어떻게 살았을까?

바로 볼보다. 볼보는 기적이 아닌 실력으로 인정받는 ‘안전의 대명사’다. 이제는 사람들에게 안전하면 볼보, 볼보 하면 안전이라는 수식어가 익숙하다. 볼보는 사소한 실수로도 목숨을 잃는 춥고 척박한 자연환경에서 ‘사람 살리기’를 최우선으로 삼는 브랜드로 출발했다.

세상에 이런 일이… 실제 사고 영상 공개되자 운전자들 주문 폭주하기 시작한 물건

지난 16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는, 신호 대기 중 반대 차로에서 발생한 사고에 봉변을 당한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반대편에서 택시와 충돌한 오토바이는 튕겨져 제보 차량 하부로 날아들었고, 제보자가 오토바이 운전자의 의식을 확인하던 찰나에 불이 붙어버렸다.

이건 보험사도 바로 포기한다, 운전자 과실만 최소 80%라는 교통사고

자동차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사고들의 수는 어떻게 될까? 모르긴 몰라도 엄청나게 많을 것이다. 그중엔 운전자의 과실이 최소 80%로 책정이 되는 교통사고가 있다고 한다. 과실만 80%라니, 높아도 너무 높은 이 사고는 무엇일까?

지금 내가 법을 위반했다고? 이제부터 ‘이것’ 모르면 과태료 내야 합니다

이번 하반기 도로교통법은 크게 바뀌었는데, 개정 당시 운전자들은 바뀐 줄 모르고 계도 기간도 늘어나기도 했다 그렇다면 현재 개정된 도로교통법과 현행 법령을 운전자들이 잘 지켜내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