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다 불법” 사망자 자동차 끌고 다닌 운전자, 범칙금 수준 이정도입니다

실제로 CCTV 영상에는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깨진 유리창을 살펴보는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당시 매장에는 보안업체의 경비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었음에도 센서가 작동하지 않아 보안업체 측에서는 사고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잠을 못자겠어요” 오늘부터 적용된다는 ‘오토바이 소음규제’, 처벌 수위는?

11월 2일부터 95데시벨 이상의 소음을 유발하는 오토바이가 ‘이동소음원’으로 지정돼 처벌을 받는다. 지난 1일 환경부는 심야 시간에 오토바이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피해를 입는 주민들을 위해서 고소음 오토바이를 이동소음원으로 지정한다고 전했다.

“은혜를 이렇게 갚는다고?” 음주운전 차량 노려 보험금 1억원 챙긴 남자의 정체

부산과 서울 등에서 음주운전과 역주행 등 교통법규위반 차량만 노려 고의로 사고를 내 보험금을 챙긴 외국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차례에 걸쳐 보험금 1억 2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뜻 아니었어?” 베테랑 운전자도 헷갈리는 과태료와 범칙금 깔끔 정리

운전자라면 자신도 모르게 한 번쯤 교통법규를 위반한 적이 있을 것이다. 가벼운 신호 위반부터 주정차 위반, 고속도로 통행료 미납 등 다양한 이유로 운전자들이 고지서를 받곤 한다. 이때 과태료와 범칙금을 제대로 알지 못해 손해를 보는 운전자가 많다.

지금 내가 법을 위반했다고? 이제부터 ‘이것’ 모르면 과태료 내야 합니다

이번 하반기 도로교통법은 크게 바뀌었는데, 개정 당시 운전자들은 바뀐 줄 모르고 계도 기간도 늘어나기도 했다 그렇다면 현재 개정된 도로교통법과 현행 법령을 운전자들이 잘 지켜내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