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을 못자겠어요” 오늘부터 적용된다는 ‘오토바이 소음규제’, 처벌 수위는?

11월 2일부터 95데시벨 이상의 소음을 유발하는 오토바이가 ‘이동소음원’으로 지정돼 처벌을 받는다. 지난 1일 환경부는 심야 시간에 오토바이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피해를 입는 주민들을 위해서 고소음 오토바이를 이동소음원으로 지정한다고 전했다.

“교차로 빌런 100% 잡는다” 전국 각지에 퍼지고 있는 의외의 단속 수단

20일 부천원미경찰서가 경기도 최초로 자동차 꼬리물기를 예방하기 위한 ‘옐로우 존’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2년 전 전국에서 옐로우존을 처음 도입한 충북결찰청에 따르면 1년간 평균 396대의 꼬리물기 차량이 313대로 21%가량 감소한 효과를 밝혔다.

“너무 억울합니다” 담배꽁초 차량 신고했다가 경찰이 제보자에 ‘과태료 7만 원’ 처분 내린 이유

한 운전자가 창밖으로 담배꽁초를 버리는 앞차를 신고했다가 되레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한문철TV’에 공개된 영상에는 제보자가 담배꽁초를 도로에 불법투기한 운전자를 신고했다가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과태료를 처분 받았다.

번호판 단속 피하려다 경찰 매달고 달린 오토바이 운전자, 처벌 수위는?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몰던 운전자가 단속하던 교통경찰관을 매달고 달리는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줬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교통경찰관이 다가가자 오토바이 운전자는 운전대를 잡고 도주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뜻 아니었어?” 베테랑 운전자도 헷갈리는 과태료와 범칙금 깔끔 정리

운전자라면 자신도 모르게 한 번쯤 교통법규를 위반한 적이 있을 것이다. 가벼운 신호 위반부터 주정차 위반, 고속도로 통행료 미납 등 다양한 이유로 운전자들이 고지서를 받곤 한다. 이때 과태료와 범칙금을 제대로 알지 못해 손해를 보는 운전자가 많다.

“3초 만에 7만 원” 내년부터 고속도로에서 이렇게 운전하면 바로 과태료 끊습니다

내년 1월부터 정해진 규정에 맞지 않게 고속도로에서 앞지르기하는 운전자에게 승용차 기준 7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존 ‘고속도로 앞지르기 위반’에 대해 범칙금 6만 원을 부과한 것을 과태료로 변경함에 따라 단속을 강화할 전망이다.

운전자들 감시 시작됐다, ‘횡단보도’에서 이러면 무조건 벌금 내야하는 기가막힌 상황

지난 9월 광주에서는 버스운전자가 횡단보도에서 우회전 하며 일시정지를 하지 않아 보행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광주 서구의 한 도로에서 우회전하며 보행자를 친 전세버스 운전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시민의식 수준 참 중국 같네, 졸음쉼터에서 ‘이것’ 하면 과태료 내야한다

최근 졸음쉼터에서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한 다음 자리를 뜨는 운전자들이 점점 늘어나는 중이라고 한다. 이번 시간에는 졸음쉼터에서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하는 운전자들 처벌이 가능한지, 처벌이 가능하다면 어느 정도 수준의 처벌을 받게 되는지를 알아보도록 하겠다.

요즘은 이런 막장이 유행인가? 주변에서 자주 보이는 비양심 주차 유형

실제로 전국 여러 곳에서 정상적으로 주차를 하지 않는 ‘주차빌런’들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피해에 대해 최근 커뮤니티를 통해 특정 유형의 불법 주차 사례들이 올라오고 있는데,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지금 내가 법을 위반했다고? 이제부터 ‘이것’ 모르면 과태료 내야 합니다

이번 하반기 도로교통법은 크게 바뀌었는데, 개정 당시 운전자들은 바뀐 줄 모르고 계도 기간도 늘어나기도 했다 그렇다면 현재 개정된 도로교통법과 현행 법령을 운전자들이 잘 지켜내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