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도 아닌데 이유 없이 도로가 막히는 원인, 바로 ‘이것’ 때문이었습니다

운전하다 보면 답답한 경우가 여러 번 생기기 마련이다. 특히 교통체증이 발생하면 운전자는 물론 동승자도 굉장히 힘이 든다. 교통체증의 원인은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특히 명절과 같이 차가 정말 많거나 공사나 사고로 인해 교통이 원활하지 않을 때 발생한다.

“또 나만 몰랐지” 고속도로에 잘못 진입했을 때 ‘바로’ 나올 수 있는 방법

초보운전자들이 가장 당황스러운 순간으로, 자신도 모르게 고속도로에 진입한 순간을 꼽는다. 이들 대부분이 익숙하지 않은 내비게이션 경로를 잘못 봤거나, 제때 차선 변경을 하지 못해 고속도로에 진입하는 경우가 많다.

“6차선 달리면 20% 할증?” 한국도로공사가 국민 몰래 도입한 ‘이것’ 밝혀졌다

지난해 고속도로 이용량과 통행료 수익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이 알려졌다. 총 통행료가 4조 1741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이와 같은 기록을 달성한 데에는 한국도로공사가 운전자들 모르게 할증된 요금을 부과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운전할거면 면허 반납해라” 도로 위 무법자 초보운전자들이 자주 하는 황당한 실수

누구나 처음 시도하는 것에 서툴러 잦은 실수를 저질러도 관용을 베풀곤 한다. 그런데 그것이 목숨과 연결된다면 얘기는 달라지는데, 대표적인 예가 바로 ‘운전’이다. 특히 초보운전자 중 잘못된 운전 습관으로, 위험천만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한다.

“3초 만에 7만 원” 내년부터 고속도로에서 이렇게 운전하면 바로 과태료 끊습니다

내년 1월부터 정해진 규정에 맞지 않게 고속도로에서 앞지르기하는 운전자에게 승용차 기준 7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존 ‘고속도로 앞지르기 위반’에 대해 범칙금 6만 원을 부과한 것을 과태료로 변경함에 따라 단속을 강화할 전망이다.

“운전 20년 했는데 몰랐습니다” 베테랑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고속도로 표지판 용어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표지판에 쓰여 있는 알파벳을 쉽게 접하게 된다. 또한 운전자들은 네비게이션을 통해 보고 듣곤 하는데, 알파벳의 의미가 헷갈리기 쉬운 초보운전자에게 혼란을 주기 십상이다.

시민의식 수준 참 중국 같네, 졸음쉼터에서 ‘이것’ 하면 과태료 내야한다

최근 졸음쉼터에서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한 다음 자리를 뜨는 운전자들이 점점 늘어나는 중이라고 한다. 이번 시간에는 졸음쉼터에서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하는 운전자들 처벌이 가능한지, 처벌이 가능하다면 어느 정도 수준의 처벌을 받게 되는지를 알아보도록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