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웨덴에서 동계 테스트 중인 토레스 전기차 프로토타입이 포착되었다. 앞서 작년 10월에도 국내에서 토레스 전기차 프로토타입이 포착된 바 있는데, 해당 차량은 1차 프로토타입인 만큼 여러 부분에서 차이가 두드러진다.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기술 '에코 코팅(Eco Coating)'이 출시되었다는 소식이다. 차량 내부 에어필터를 대신할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로, 얼마 전 출시된 ‘디올뉴코나’에 처음으로 적용되었다. 에코 코팅의 주요 기능은 차량 내부 에어컨에 서식하는 4,000여종의 미생물을 분석해 불쾌한 냄새 유발을 방지한다
기아의 대표 친환경차 모델인 니로의 연식 변경 모델이 출시되었다는 소식이다. 기아자동차는 1일 니로 하이브리드 전기차(EV)의 연식 변경 모델 ‘The 2024 니로’의 출시와 함께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법인 자동차의 신규 등록 대수는 연평균 2.4%씩 증가하고 있으며, 4억 원이 넘는 차량 중 대부분은 법인 소유로 등록되기도 했다. 이런 문제점에 대해 정부는 새로운 대안을 내놓았는데, 어떤 변화를 예고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지커는 지리가 볼보와 폴스타의 플랫폼을 적극 이용하겠다는 목적을 갖고 만들어진 중국 전기차 브랜드다. 이런 지커에서 최근 세 번째 프로덕션 모델을 선공개했다고 한다. 해당 모델의 정체는 바로 지커의 003. 볼보의 기술력을 한데 담았다는 해당 차량, 과연 어떤 특징들을 갖고 있을까?
생산 돌입과 함께 트림별 가격표까지 공개됐다는 허머 EV SUV. 엄청난 성능과 비례하는 엄청난 가격을 자랑한다고 한다. 이번 시간에는 허머 EV SUV가 어떤 차량인지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고, 해당 차량의 트림별 가격표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알아보려 한다. 함께 알아보자.
'해치백의 교과서'로 불리는 폭스바겐 골프가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가운데 테스트카의 실내가 유출되어 눈길을 끈다. 현행 골프는 지난 2019년 출시된 8세대 모델이며 업계에 따르면 풀체인지 4년 만인 올 하반기에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공개될 가능성이 크다.
운전자가 전방을 주시하고 있었다면 충분히 피할 수 있는 상황들도 많다. 하지만 최근 유튜브 ‘한문철 TV’에 전방 주시를 하지 못하고 사고가 발생하게 되었는데, 어떤 사고인지 자세히 해당 사고에 대해 알아보자
미국의 자동차 제조사 포드는 드론 기술 연구에도 적극적인 것으로 유명하다. 이미 5년 전부터 미국, 영국, 스페인 공장에 드론을 도입해 운용 중이다. 최근에는 드론을 차량에 탑재해 운용하는 방법에 관한 특허를 출원해 화제를 모은다.
최근 한국지엠이 새로운 사업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여기서 한국지엠은 국내에서 생산될 새로운 차량과 더불어, 지엠 브랜드의 차량 출시를 예고했다. 그렇다면 한국지엠은 적자를 끊어내기 위해 어떤 변화를 가져올 것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독일 완성차 브랜드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4의 흥행 질주가 무섭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만 약 17만 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브랜드 대표 전기차로써 정체성을 확실히 다지고 있는 모습이다. 미국 전기차 전문 매체클린테크니카 집계에 따르면 ID.4는 2022년 유럽 10개 전기차 판매 주요국에서 총 6만 7,049대를 판매하며 유럽 전기차 판매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더 나아가 ID4는 미국 시장에서도
테슬라가 시작한 가격 인하 정책은 더 나아가 포드까지 가격 인하 정책을 감행하게 되었다. 업계 내부에서는 “가격 인하 정책은 공급망 효율화와 생산비 절감으로 인해 가능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또 다른 의미가 있다. 어떤 이유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국내 자동차 왕좌가 새로운 주인을 맞이했다는 소식이다. 새롭게 왕좌에 오른 주인공은 바로 기아의 중형 SUV, 쏘렌토로 작년 한 해 국내 자동차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5년 동안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던 현대의 그랜저를 밀어내고 차지한 자리인 만큼 더욱 의미가 크다.
BMW가 본격화한 옵션 구독제는 이미 하드웨어에 대한 값을 지불했음에도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 지속적인 중복 지출을 해야만 한다는 점에서 논란이 크다. 최근 한 기업이 이에 대한 노골적인 반대 의사를 표명해 주목받고 있다.
갈수록 전기차의 단점이 부각되는 분위기다. 특히 사고 등으로 인해 큰 수리가 필요할 경우 내연기관 자동차와는 비교조차 어려울 정도의 견적이 나와 충격을 주기도 하는데 최근 이와 관련한 보험 업계의 정책이 이슈가 되고 있다.
정부는 전기차 차주들의 불만을 받아 새로운 전기차 충전기 정책을 공개했다. 게다가 오히려 전기차 차주들은 급속이 아닌 완속 충전기를 더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왜 빨리 충전되는 급속 충전기가 아닌 완속 충전기를 요구하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문제는 이러한 컨디션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못하고 눈속임으로 판매되는 중고차가 현재에도 버젓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물론 과거에 비해 많은 개선이 이뤄졌다곤 하지만, 아직까진 왔던 길보다 갈 길이 더 먼 것이 냉정한 현 상황이다.
자동차를 소유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납부해야 하는 자동차세. 매년 6월과 12월에 내는 세금이지만 1월에 미리 납부를 할 경우 연납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연납 할인은 1980년대 자동차세 체납률이 50%에 그치던 시절, 세금 징수율을 높이기 위해
최근 기아의 새로운 로고가 해외 시장에서 상당히 좋지 못한 평가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업계 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새로운 로고를 선보인 지 벌써 2년이 지난 현재. 대체 해외 시장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테슬라 사이버트럭은 공개 당시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차량이었지만, 거듭된 출시 지연에 소비자들로부터 “어차피 안 나올 차”라는 이미지을 갖게 됐다고 한다. 이렇게 된 상황에도 정신을 못 차린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