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를 2800만원 할인한다고?!” 할인폭 미쳤다는 아우디의 1억원대 베스트 셀링 카 정체

0

요즘 플래그십 세단이 조금 시끌시끌한데요. 오늘 여러분께 보여드릴 차량은 바로 이 아우디의 플래그십 세단, A8 55 TFSI 모델입니다. 이 모델은 가솔린이거든요. 이 전까지만 해도 독일 차 하면은 디젤 라인업이 사실 짱짱했었는데, 디젤 게이트가 터지고, 요즘에는 또 디젤차의 요소수 이런 이야기도 많았었잖아요. 디젤차 하면 가솔린을 선호하는 것이 요즘 대세이기는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A8 역시도 예전에는 디젤이 짱짱했지만, 요즘에는 가솔린 모델이 인기가 더 많습니다.

출처 – 다음자동차 / 우파푸른하늘

아우디 A8의
놀라운 할인율


그런데 아우디와 BMW 하면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할인인데요. 할인을 또 빼놓을 수 없죠. 이 A8도 할인이 굉장히 많이 됩니다. 스펙을 잠깐 이야기하자면, V6 3.0 가솔린 엔진에, 340마력에 51 토크 풀타임 4륜구동이며, 가격은 1억 4천 9백만 원입니다. A8 롱바디와 경쟁을 하는 것이 바로 G90인데요. G90도 이 시작 가격이 8천 9백만 원, 옵션을 추가하면 1억 정도, 풀옵션으로 가게 되면 1억 2천 정도 되는데요. 그렇게 따지면 G90에 옵션 조금 집어넣고, 9천 만원 대에 출고하게 되면, 이 아우디와 5천 만원 대 차이가 나는 것이 아니냐 하시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그게 아닙니다.

그렇다면 이 A8 롱바디와 비교하기에는 조금 거리가 있지 않으냐, 라고 생각할 수가 있습니다만 실제로 그렇지는 않습니다. 아까 제가 아우디와 BMW 하면 할인을 빼놓을 수 없다고 이야기를 했거든요. 그리고 이 아우디가 1억이 넘어가는 차들이 그렇게 인기가 있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할인율이 상당하죠. A8이 1억 4천 9백만 원이지만, 아우디 파이낸셜을 사용하게 되면, 2,200만 원이 할인되어 1억 2천 7백만 원이 됩니다. 그리고 아우디 파이낸셜을 쓰지 않고 일반 캐피탈이나 현금을 사용하게 되면, 1,900만 원이 할인되어 1억 3천만 원의 가격대가 된다고 볼 수 있죠.

또한 아우디나 독일 3사 차들을 보면 재구매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재구매 프로그램의 경우, A8은 300만 원 할인이 되고, 내가 타고 다니던 차를 반납하게 되면 또 300만 원 할인이 됩니다. 그럼 총 600만 원 할인이 되는 거죠. 2,200만 원에 600만 원, 그러면 총 2,800만 원 할인이 되는 겁니다. 1억 4천 9백만 원에서 2천 8백만 원을 빼면 1억 2천 1백만 원이죠. 게다가, A8 롱바디처럼 동일한 옵션을 추가하게 된다면 G90이 더 비쌉니다.

출처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뉴스룸 / 오토헤럴드 / 우파푸른하늘

 

가성비가 좋은 차
아우디 A8


생각할수록 정말 어렵습니다. G90도 정말 괜찮은 모델인데요. 여러분들이라면 G90과 동일한 가격에 A8 롱바디를 놓고 비교한다면, 어떤 차를 선택할 것 같으신가요? 이게 구매차들에 따라 나뉜다고 볼 수 있는데요. G90도 애초에 살 분들이 정해져 있지만, 아우디 A8도 살 분들이 정해져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런데 저는 솔직히 A8 하면 나쁘지 않거든요. 특히나 이 A8이 가성비로 정말 유명한 모델입니다. 1억이 넘어가는 차가 가성비가 좋다고 말하기는 뭐하지만, 동일한 옵션의 벤츠 차량과 비교했을 때 정말 말도 안 되는 가격이 되는 것이죠.

아우디 하면 유명한 것이 이 웰컴 라이트 인데요. 너무 예쁘지 않나요? 트렁크 공간도 생각보다 넓죠. 그리고 밑에는 수납공간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애매하지만, 작은 공간이 하나 마련되어 있고요. 그나마 독일 3사 중에서 A8이 그나마 트렁크 공간이 여유가 있다는 말이 매우 많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독일 3사 브랜드마다 버튼 누르는 느낌이 전부 다르다는 것, 아시나요? 아우디는 아우디만의 조작감이 있고, 벤츠는 벤츠만의 느낌이 있는데 아우디는 살짝 딸깍거리는 느낌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롱바디가 아닌 모델도 있습니다. 숏바디인 모델도 있는데요. 제가 오늘 준비한 차량은 바로 롱바디 모델입니다. 그리고 G90은 숏바디 모델인데도 불구하고, 이 A8이나 7시리즈나 그런 모델들과 전장이나 휠 베이스가 비슷합니다. G90의 롱바디 모델은 거의 마이바흐 S클래스를 가져와야 비슷할 정도로 길죠.

출처 – 한국일보 / 우파푸른하늘

 

A8의
뒷좌석은?


뒷좌석을 한 번 살펴볼까요. 아우디는 재미난 게, 뒷좌석에 메인으로 타시는 분들이 거의 없습니다. 사례별이긴 한데요. A8 롱바디 모델을 구매하시는 분들의 대부분이 패밀리카로 타시는 분들입니다. 뒷공간이 넓어도 회장님의 차라는 느낌보다는, 가족들끼리 넓은 차를 이용할 수 있다는 느낌이죠.

또한 뒷좌석에 듀얼 모니터가 들어가는데요. 일단 매우 크고, C타입과 HDMI 연결이 가능합니다. 듀얼 모니터가 있고 없고 차이로 고급 차냐 아니냐가 나뉠 정도로, 이 듀얼 모니터가 플래그십 세단들에는 전부 다 들어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암 레스트에서 등받이 시트 조절이 가능한데요. 뒷좌석에는 3명이 탑승할 수 있습니다. 요걸 이제 VIP 시트라고도 하죠. 암레스트에는 안쪽에 컵홀더가 숨겨져 있습니다. 이 암레스트를 내리려면 손잡이 안쪽 록 버튼을 눌러야 하는 것도 고급 차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죠. 공조기를 이용한 온도 조절은 태블릿으로 가능합니다.

출처 – 한국일보 / 우파푸른하늘

 

A8의
앞좌석은?


앞 좌석을 살펴보면, 도어 손잡이를 열면 이 버튼이 안에 모터가 작동되는 것처럼 소리가 들리긴 합니다. 그런데 이 A8은 조작감이 그렇게 부드럽지는 않죠. 살짝 투박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송풍구 디자인이 굉장히 깔끔합니다. 아무것도 없는데요. 터치를 이용해 총 4단으로 바람의 세기 및 온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스피커는 뱅앤올룹슨 제품이 들어가고요. 디스플레이와 공조기 디자인은 모두 터치, 햅틱 시스템이 들어가 있는데 이 햅틱 반응을 끌 수 있습니다. 보통, 이 햅틱 시스템은 많이 꺼두는데요. 그 이유가 바로, 작동했을 때 좀 불편하고 이질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이 햅틱 기능이 들어가 있는 이유는 바로 내가 진짜 이 버튼을 맞게 눌렀는지, 사용자에게 힘, 진동, 모션 등을 적용하여 터치의 느낌을 구현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대부분이 다 디스플레이, 터치 안으로 들어가 있어서 굉장히 심플한 디자인을 하고 있죠.

출처 – 오토트리블 / 우파푸른하늘

아우디 A8의
아쉬운 점


수납공간은 암레스트 안쪽에 있는데요. 특이한 점은, 보통 암레스트는 한 개로 이루어져 있잖아요. 그런데 이 A8은 두 개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왼쪽에는 무선충전 패드가 들어가 있으며, 오른쪽에는 수납공간이 있죠. 이 무선충전 패드가 뒤에 있다 보니까 손이 잘 가지 않는 단점이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버튼들이 전체적으로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는 것이죠.

차량을 구매할 때,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는지에 따라 각자의 차량 구매 기준이 다른데요. 이 아우디 A8에 탑승하게 되면, A6보다 조금 더 고급화된 느낌이 듭니다. S클래스를 타보면, E클래스와 완전히 느낌 자체가 다릅니다. S클래스 같은 경우에는 조작감, 승차감에 어마어마한 차이가 있는데요. A8 같은 경우에는 A6에서 그렇게 느낌이 다르지 않습니다. 이건 두 가지 이유로 설명할 수 있겠는데요. 하나는 A6가 그만큼 미친 성능의 차라는 것이고, 또 하나는 A8의 고급스러움이 그만큼 떨어진다는 거죠. 실제로 버튼을 눌렀을 때 반응이 좀 느린데요. 부드럽다는 것과 조금 다르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반대로 이 앰비언트 라이트는 이 아우디를 따라올 회사가 없습니다. 역시 전구 회사답죠. 그러나 아쉬운 점 몇 개가 더 있는데요. 플래그십 세단의 경우, 정숙한 실내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A8은 실내가 조금 시끄럽죠. 승차감의 경우 매우 부드럽고 편안하지만, 플래그십 세단의 느낌보다는 조금 더 컴팩트한 세단의 느낌이 많이 납니다. 플래그십 세단의 경우, 묵직한 주행감이 특징인데요. A8은 전체적으로 이 움직임이나 이러한 것들이 고급 차 같은 느낌이 나지는 않습니다.

출처 – 한국일보 / 우파푸른하늘

운전자 위주의
패밀리카로 적합한 차


또한 플래그십 세단의 상징 중 하나로 뒷바퀴 조향을 꼽을 수 있는데요. A8 같은 경우에는 5도가 돌아갑니다. S 클래스는 3도, G90 같은 경우에는 2도로 나뉠 수 있는데 A8은 따로 명시되어 있지는 않지만, 5도라고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A8은 럭셔리하고 무언가 회장님, 이런 느낌이 아니라 오너드리븐, 이야기했던 대로 운전자 위주의 차, 가족들과 함께 탈 수 있는 차, 이렇게 접근하면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최대 2,800만 원까지 할인이 가능한, 1억 초반에 살 수 있는 아우디의 플래그십 세단 A8 롱바디 5T냐 모델 함께 살펴보았습니다. 생각보다 이 아우디 마크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께 굉장히 어울리는 모델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