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식 기아 ‘모하비’ 사골을 뛰어넘어 레전드까지? 과연 얼마나 좋아졌을까?

0

기아의 인기 차량 중 하나인 모하비. 그런데 최근 조금 더 새롭게 바뀐 모하비 23년 신형 그래비티가 등장했습니다. 과연 어떻게 바뀌었을까 궁금해 제가 여러분께 실물을 한 번 보여드리려 들고 왔는데요. 물론 엄청나게 많이 바뀌거나 큰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 아니지만, 많은 분이 이 모하비에 대해서 관심을 많이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여러분께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다음자동차 / 우파푸른하늘

 

트림 별
모하비의 가격은?


모하비는 워낙 많은 분의 사랑을 받고, 관심을 받고 있는 차량이죠. 그렇기에 출시하기 전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던 차가 바로 이 모하비인데요. 이번에 23년형으로 출시가 되면서 많은 부분이 관심을 가졌던 부분 중 하나가 바로 가격입니다. 요즘 신차가 출시되면 대체로 가격이 모두 인상되기 때문인데요. 과연 얼마나 가격이 올랐을까,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 제가 한 번에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일단 모하비 같은 경우에는, 총 3가지 트림이 있습니다. 플래티넘, 마스터즈, 그래비티 모델이 있는데요. 일단 2023년형으로 새롭게 상품성도 개선이 되고, 바뀐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또한 원자재 가격과 반도체 수급 문제로 조금 더 가격이 인상되었습니다.

가장 먼저 플래티넘 같은 경우에는, 89만 원 정도 가격이 인상되었고요. 중간 트림인 마스터즈의 경우에는 207만 원, 그리고 가장 상위 모델인 그래비티 모델 같은 경우에는 177만 원 정도 인상이 되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생각보다 금액이 많이 올랐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다른 차종들과 비교했을 때, 생각보다 그렇게 인상 폭이 크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처 – 우파푸른하늘 / 다음자동차

 

이렇게 가격이 인상된 이유
과연 무엇일까?


자 그러면 지금 계산했을 때, 마스터즈와 그래비티 모델이 인상 폭이 조금 더 크죠. 거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원래 드라이브 와이즈라고 기아차 출고할 때 항상 넣는 옵션들이 있잖아요. 안전 주행에 관련된 옵션들인데요. 원래 이전 모하비 같은 경우에는 드라이브 와이즈를 플래티넘, 마스터즈, 그래비티 다 옵션으로 추가를 해야 했었거든요. 플래티넘 같은 경우에는 165만 원을 추가해야 옵션이 들어갔고, 그래비티와 마스터즈도 100만 원을 추가해야 옵션들이 추가되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2023년형 모하비 같은 경우에는 플래티넘이 165만 원 옵션과 동일하고 마스터즈, 그래비티, 드라이브와이즈 옵션이 기본 적용되었습니다. 그 인상 폭이 사실 거의 없다고 볼 수가 있겠죠. 그리고 또 한 가지, 요즘에 반도체 이슈, 원자잿값 상승으로 다른 국산 차, 수입차들도 가격이 생각보다 많이 올랐어요. 그런 것들을 비교한다면 모하비의 가격 인상 폭은 거의 없는 편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출처 – 더드라이브 / 우파푸른하늘

 

엠블럼의
변화


모하비를 정말 많이 사랑하시는 동호회 분들도 그렇고 많은 분이 모하비가 출시되기 전, 우려를 하셨던, 걱정하셨던 부분들이 바로 이 엠블럼입니다. 기아자동차에서 기아 엠블럼을 달지 않고, 독자적인 엠블럼을 달고 출시하던 차들이 2개가 있었죠. 대표적으로 기아 스팅어와 모하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하비 23년형이 출시되기 전에, 스팅어가 이제 또 출시되었잖아요. 그때 이제 스팅어도 독자적인 앰블럼을 버리고 신형 기아 마크를 달고 출시를 했었습니다.

그래서 모하비 소유주 분들이 “야 이거 모하비도 전용 앰블럼이 사라지는 거 아니야?”라는 걱정을 하셨는데요. 실제로 신형 엠블럼을 달고 출시를 했죠. 그런데 저는 이전 모하비를 타지 않아서 그런지 신형 엠블럼을 장착한 마크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골수팬분들은 좋아하지 않는다는 반응들이 많지만, 신형 기아 마크가 워낙 잘 나왔기 때문에 저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출처 – 자동차줌 / 우파푸른하늘

 

블랙 포인트가 많이 들어간
남성적인 디자인


저희가 오늘 여러분께 보여드리는 이 모하비는 모하비 3.0 5인승 모델로, 가장 상위 트림인 그래비티 모델입니다. 외장 컬러는 블랙인데요. 블랙 에디션처럼 블랙으로 들어가는 포인트들이 생각보다 좀 많이 들어갑니다. 일단 크롬이 들어가는 부분들이 대부분 다 블랙 하이그로시로 마감이 되었다고 보시면 되기 때문에 전체적인 느낌이 그냥 딱 블랙 포스 그런 느낌이에요.

모하비를 좋아하시는 대부분의 소비자분들이 이런 남성스럽고, 약간 투박하고 강인한 느낌을 좋아하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이런 블랙 포스가 한눈에 들어오고요. 블랙 헤드라이닝이 2023년형부터 추가가 됐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출처 – 이투데이 / 우파푸른하늘

 

모하비 하면 들려오는
‘단종 괴담’


모하비를 이야기할 때, 항상 말이 나오는 것이 뭐가 있을까요? 바로 승차감인데요. 사실 이 모하비가 출시되었을 때, 단종되는 거 아니냐, 이런 말이 정말 많았습니다. 정말 이 모하비를 사랑하는 분들이 많은데, 왜 자꾸 단종 이야기가 나오는 걸까요?

사실 그 이유는 모하비가 사실 굉장히 마니아적인 차이기 때문에, 판매량이 그렇게 높지 않습니다. 그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승차감인데요. 모하비 같은 경우에는 프레임바디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승차감이 구조적으로 좋지 않습니다. 이 운전석과 조수석 같은 경우에는 무난하지만, 2열 혹은 3열에 탔을 때 방지턱은 물론이거니와, 노면이 조금 좋지 않은 요철만 지나가도 2열 승차감은 정말 최악인 차가 바로 모하비죠.

그렇기 때문에 패밀리카로 이용하기는 정말 어렵고, 말 그대로 운전자만 재미있는 차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하지만 이 기아자동차에서 모하비에 애정이 있는지, 승차감도 개선하기 위해 생각보다 큰 노력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 첫 번째가 바로 험로주행입니다. 노면이 좋지 않은 산길이라든지 이런 곳에서 조금 더 안정적인 주행을 하기 위해 마운트가 강화됐는데요. 여기서는 좀 보이지 않지만 마운트를 훨씬 강화해서, 노면이 좋지 않은 곳에서 주행해도 불안하지 않게,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게 이번에 개선이 되었다고 합니다.

출처 – 오토이슈 / 우파푸른하늘

 

승차감 개선을 위해
노력한 부분


많은 분이 가장 원했던 승차감을 개선하기 위해 쇽업소버가 들어가, 승차감도 이전보다 아주 부드러워졌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또 바뀐 부분들이 생각보다 많지는 않지만, 중간중간에 또 있습니다. 하단에 V6 3.0 레터링 엠블럼이 또 있었는데요. 그런 부분들이 삭제되어 깔끔해졌다는 느낌이 들죠. 후면부를 살펴보면 3.0 그다음에 4WD 이런 엠블럼들이 삭제되고요. 거의 아무것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 두고, 여기에 사륜구동, 4X만 엠블럼이 추가되었습니다. 훨씬 깔끔해졌다고 볼 수가 있죠.

모하비를 딱 보면 느끼는 게, 정말 G바겐 못지않은 그런 강인한 느낌이 조금 들지 않나요? 많은 분이 왜 이 차를 좋아하는지 조금 이해가 되긴 합니다. 6200만 원이라는 금액이면 정말 말 그대로 플래그십 SUV거든요. 그런데 아까 잠깐 이야기했던 것처럼, 6인승 모델이 추가되어 패밀리카로 탈 수도 있습니다. 6인승에, 7인승 모델까지 있죠. 그런데 이처럼 다인승의 경우, 뒤에 타면 2열 3열은 생각보다 불편합니다.

그리고 수납 공간은 당연하겠지만 생각보다 넓고요. 이 밑에 조그마한 물건들을 수납할 수 있고요. 여기에 이제 3열 시트가 없기 때문에, 이쪽 밑에도 안쪽에 수납 공간이 조그마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출처 – 오토이슈 / 우파푸른하늘

 

요소수 필요없는
모델로 나온다고?


자 그리고 이번에 2023년형이 출시되면서 관심을 가졌던 부분이 바로 이 요소수입니다. 물론 지금은 요소수가 안정적으로 수급이 되잖아요. 하지만 이 23년형 모하비 얘기가 나오던 작년 말에는 요소수가 부족해서 요소수가 들어가는 디젤 차들에 큰 위기가 닥쳤거든요. 그래서 실제 이 23년형 모하비에 이 요소수가 들어가지 않게 바뀌어서 나온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실제로는 22년형과 큰 차이 없이 요소수를 집어넣어야 하긴 합니다.

출처 – 쓰다 / 우파푸른하늘

 

실내 디자인의
세부적인 모습


그리고 실내 역시도 상품성이 생각보다 많이 바뀌었습니다. 신규 내장 컬러 2가지가 새로 생겼는데요. 브라운 컬러와 그레이 컬러 2가지가 새로 생겼죠. 브라운 컬러는 이전에도 사실 있었긴 했는데 이번에 새로 적용된 브라운 컬러 같은 경우에는, 조금 더 어두운색의 브라운 컬러가 적용되었고요.

원래는 투톤 핸들이 적용되었는데요. 그래비티 모델은 투톤 핸들이 적용이 불가해졌습니다. 가운데 부분만 색이 바뀌고, 핸들은 그냥 원톤 색이었는데, 쏘렌토처럼 투톤 핸들의 느낌이 들어가고요. 안쪽에 스티어링 휠 엠블럼도 신형으로 새롭게 바뀌었습니다.

출처 – 쓰다 / 우파푸른하늘

 

상품성이 개선된 부분과
세부적인 디테일의 변화


자 그리고 이제 상품성이 개선되었다고 이야기했던 것처럼, 이중 접합유리가 적용이 되고요. 발수코팅이 들어간 유리가 또 적용됩니다. 또한, 시동이 꺼져도 에어컨에서 냄새가 나지 않게 말려주는 애프터블로우 기능이 이번 2023년형 모하비부터 기본으로 적용이 되고요. 오르간 페달도 적용이 됩니다.

그리고 또 세부적인 디테일에 대한 변화인데요.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시동을 껐다 켜면 이 계기판에 불이 들어오면 바뀝니다. 이 부분도 이전에는 옛날 기아 마크와 오래된 그래픽이 들어가 있었는데, 이번에 23년형으로 바뀌며 그런 부분들도 조금 더 심플하고 깔끔하게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그 외에 외적으로는 크게 바뀐 부분이 없죠.

웅장한 본넷과 휀다, 그리고 핸들 디자인, 실내 인테리어, 그리고 운전석에 딱 앉았을 때 그 느낌 자체가 기존의 기아자동차와는 조금 색깔이 다르다는 생각도 듭니다. 여기에 이제 냉온 컵홀더가 들어갔어도 좋았을 텐데요.

이게 연식 변경이 되면, 또 바뀐 부분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이런 버튼들을 누를 때의 조작감에도 조금씩 변화가 있습니다. 일단 누르는 느낌 그 자체도 조금 더 변화가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제 느낌일 수도 있지만 말이죠.

출처 – 쓰다 / carbuzz

 

고객의 피드백을
많이 적용한 차

오늘 이야기한 23년형 모하비, 생각보다 별로 안 바뀌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분명히 있을 텐데요. 저는 이 이전 모하비도, 이번 모하비도 보았을 때, 생각보다 많은 부분에 신경을 썼다는 생각이 듭니다. 호불호가 분명히 있겠지만 이번에 신형 앰블럼으로 바뀌면서, 세련되어졌다는 느낌을 좀 받거든요. 또한 쇽업소버라든지, 마운트에 변화를 주어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도 기아자동차가 신경을 쓰는구나 또 한편으로는 이런 고객들의 피드백을 기아자동차가 많이 적용해주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모하비가 궁금하신 분들, 가까운 전시장에서 실물을 한 번 구경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