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기아·벤츠
제작 결함 발견돼
자발적 리콜조치 시작

폭스바겐그룹코리아,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제작 혹은 수입과 판매한 차종에 대해 리콜 조치를 시작한다는 소식이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제작 결함이 발견된 총13개 차종 1만 9,960대가 자발적 시정조치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해당 차량에서 발견된 결함은 주로 연료량 표시 오류, 혹은 주행 중 시동 꺼짐 등으로 사고 발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탑승자의 안전이 제대로 보장되지 못 하고 있는 만큼, 발견 즉시 빠른 시정 조치가 이뤄졌다고는 하는데, 과연 어떤 부분이 문제일까.

아우디 시리즈
연료량 표시 오류

먼저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아우디 ‘A6 45 TFSI qu. Premium’ 등 7개 차종 1만 8,326대는 연료 레벨 센서가 연료 호스 간의 간섭으로 정상 작동되지 않는 문제점이 발견되었다. 이로 인해 주행 중 연료가 소모되더라도 계기판에는 잔여 연료량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는다. 운전자가 연료량을 확인할 수 없다는 건 결국 주행 중 멈춤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문제가 된다.

해당하는 7개 차종은 1월 20일부터 바로 시정 조치를 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수리 방식은 결함이 생긴 부분의 부품 교체 형식으로 진행된다고 전했다.

기아자동차
냉각수 누수 문제

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니로 EV’ 등 3개 차종 625대에서는 통합전력제어장치(EPCU) 내부에 있는 냉각수 라인에 문제가 생겼다. 라인 기밀 불량으로 인해 냉각수가 누각되고, 누각으로 인해 주행 중 시동 꺼짐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발견된 것이다.

또 기아의 ‘모닝’등 2개의 차종 553대에서는 에어백 문제가 발견되었다. 운전석 에어백 커버의 제조 불량으로 -35℃ 이하의 저온 조건이 되었을 때 에어백이 펴지면 커버가 파손되어 이탈해 버리게 된다. 이로 인한 운전자 상해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지면서 시정 조치 대상이 되었다.

벤츠코리아
변속기 오류

벤츠코리아의 프리미엄 밴 차종인 스프린터에서는 변속기 제어장치 오류가 발견되었다. 스프린터 456대의 제어장치에서 소프트웨어 설정값 오류로 인해 변속기 내 파킹 폴의 마모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경사진 곳에서 주차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은 채 변속 레버만 P단으로 조정할 경우 차량이 움직여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이 발견된 것이다.

시정 조치가 필요한 차량은 1월 19일부터 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받을 수 있다. 해당 수리 건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제공하며 무상으로 진행된다. 국내에서 인기있는 수입차 브랜드에서 2만 대 가까이의 리콜 대상 차량이 나온만큼, 본인 차량이 해당하는 차종인지 확인 후 점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