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자랑하던 자율주행
알고 봤더니 전부 거짓말?
충격적 논란 터진 테슬라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하면 곧바로 떠오르는 한 단어가 있다. 바로 “자율주행”이다. 전 세계에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열었던 테슬라는 자율주행 부분 역시 선도를 해오며 대외적으로 혁신이라는 이미지를 굳건히 구축해왔다. 그런데 이런 테슬라에 최근 깜짝 놀랄 충격적인 폭로가 이뤄졌다.

폭로의 골자는 이것이다. 지난 2016년에 공개된 모델 X의 자율주행 홍보 영상이 사실은 별도의 연출이 진행된 영상이었다는 것. 이러한 폭로는 누가 한 것이냐고? 확인된 정보로는 그 당시에도 테슬라에서 근무를 했었던 내부 관계자라고 한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 함께 확인해보도록 하자.

자율주행 홍보 영상
의도적 연출 존재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17일, 미국의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의 아쇼크 엘루스와미 오토파일러 소프트웨어 이사가 법정 진술서에 테슬라의 자율주행 수준은 그들이 이야기하는 것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불과하다며 2016년에 촬영됐던 모델 X의 자율주행 홍보 영상이 연출됐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당시 테슬라는 모델 X가 주행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운전석에 있는 사람을 법규로 인해 앉아만 있을 뿐,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된다. 차량은 스스로 운전한다”라고 홍보했었다. 그러나 실제로는 영상처럼 주행할 수 없을뿐더러, 그와 같은 자율주행 구사에 필요한 기술 수준조차 도달하지 못했다는 주장을 한 것이다.

꼼수를 사용하면서
자율주행인 척 했다

2016년 홍보 영상 속 테슬라 모델 X 차량은 멜론 파크의 한 주택에서 팔로알토에 있는 테슬라 본사까지의 도로 위를 자율주행으로 달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옐루스와미는 진술서를 통해 해당 경로가 사전에 3차원 매핑이 되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즉 차량이 주행한 것은 맞지만 도로와 주변 상황들을 차량이 인식하며 자율주행을 한 것이 아닌, 미리 입력된 3차원 지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그저 달리기만 했다는 것이다. 옐루스와미는 또 영상을 찍기 전, 운전자가 항상 개입해야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자율 주차를 하는 장면을 찍을 때는 테슬라 사옥 주차장 담장을 들이박기도 했다고..

사진 출처 = “Cleantechnica”
사진 출처 = “ZEVcentric”

논란 투성이의 테슬라
과연 어떤 행보 보일까?

옐루스와미의 폭로가 테슬라가 숨겨왔던 사실과 일치한다면, 그간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을 두고 일어난 논란을 설명할 수 있는 근거로 작용하게 된다. 실제로 지난달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는 테슬라의 차량이 시발이 된 8중 충돌 사고가 벌어지기도 했다. 당시 사고를 낸 운전자는 “테슬라의 FSD는 오류투성이”라는 말을 전하며 테슬라의 자율주행을 비판하기도 했다.

현재 전 세계 곳곳에서는 테슬라의 자율주행을 두고 너무 부풀려진 광고를 하는 바람에 죽을 필요가 없는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브레이크 다운그레이드 논란에 이어 치명적인 논란에 한바탕 휩싸이게 된 테슬라. 과연 테슬라는 이와 같은 상황을 어떻게 타개해나갈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