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최초 NFL 선수
두 번의 좌절 끝 이룬 꿈
손흥민과 특별한 우정

사진출처 – 연합뉴스

지난 2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메르세데스-벤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풋볼(NFL)에서 애리조나 카디덜스를 상대로 애틀랜타 팰컨스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애틀랜타는 경기 종료 2초를 남기고 필드골(3점)을 터뜨리며 20-19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는데, 팀의 승리를 견인한 인물에 대해 한국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그가 바로 한국계 키커 구영회이기 때문인데, 그는 두번의 터치다운 득점(6점)에 이은 추가 득점 기회에서도 침착하게 골대 안쪽으로 차 넣으며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이 같은 구영회의 활약에 힘입어 애틀랜타는 4연패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구영회가 NFL에 활동중인 최초의 한국계 선수임과 동시에 키커 포지션으로는 초특급 대우를 받고 있다는 사실. 과연 그가 미식축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그리고 팀에서 어떤 대우를 받고 있는지 등에 대해 알아보자.

영어도 모르고 떠난 미국
미식축구로 친구 사겨

사진출처 – 뉴스1

1994년 서울에서 태어난 구영회는 12세이던 2006년 한국을 떠나 부모님과 함께 미국 뉴저지로 이민을 갔다. 하지만 영어를 할 줄 몰랐던 구영회가 미국에서 적응하기란 쉽지 않았던 것. 당시 그는 친구들에게 ‘주말에 뭐해?’라는 문장조차 말할 줄 몰랐는데, 그런 그에게는 말이 통하지 않아도 스포츠라는 공통언어가 존재했다.

당초 한국에서 축구를 했던 구영회에게 공을 잘 다루는 것이 큰 도움이 됐는데, 현지 친구들 사이에서 그가 공을 잘 찬다는 소문이 퍼졌던 것이다. 이에 친구들은 미국에서 가장 인기 높은 스포츠 종목인 미식축구를 소개했고, 미국에 오기 전 전혀 알지 못했던 미식축구에 눈을 뜨는 계기가 됐다.

사진출처 – patch
사진출처- atlantafalcons

다만 미식축구계에는 큰 성과를 얻은 동양인이 없었다. 이 같은 환경은 인종차별로 이어졌으나 구영회는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모든 사람이 저마다 의견이 있다.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말을 한다면 무시하기로 어린 시절부터 마음을 먹었다”며 “마음의 상처를 입지 않기 위해 마치 ‘방탄조끼’를 입을 것처럼 각오를 다졌다. 다이어트 할 때 음식을 선택해서 먹는 것처럼 말 역시 어떤 말을 듣고 거를지 골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인종과 상관없이 재능이 있다면 빛이 날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줬다. 공을 차는 것에는 동양인, 백인, 흑인 등 같은 인종은 상관없다. 그냥 잘 찼는지 아닌지만 중요한 지표이다”고 설명했다.

실제 미식축구계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모두의 출신은 달라도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노력하는 것은 변함없다. 물론 구영회가 미식축구에 발을 내디뎠을 당시에는 동양인 선수를 볼 수 없었기 때문에 확신이 서지 않을 때도 있었지만, 그럴수록 더 잘해 자신의 성공 스토리를 들려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더 열심히 몰두했다.

NFL의 높은 진입 장벽
4주 만에 잘리기도

사진출처 – gafollowers

하지만 구영회가 NFL에서 스타 반열에 오르기까지 순탄한 길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대학교 미식축구팀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졸업을 했지만, 어떤 프로팀도 그에게 입단 제의를 하지 않았던 것. 우여곡절 끝 2017년에 입단하게 된 로스앤젤레스 차저스에서 한국계 최초로 NFL무대를 밟게 됐으나, 부진을 이유로 한 달 만에 방출했다.

그럼에도 구영회는 멈추지 않았다. 당시 그는 “이런 경험이 나를 더 단단하게 만들어 준다. 한 번 잘하고 끝이 아니라 매일 뭔가를 이루어 내고 경쟁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게 된 배움이었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방출된 후 돈이 부족해 부모님 집으로 가 살기도 했는데, 구영회는 계속해서 팀을 찾아 테스트에 참가해 부족한 점을 보완해 나갔다.

사진출처 – ESPN

이 같은 노력은 2019년 10월 애틀랜타에 영입함으로써 결실을 보았다. 기회에 감사함을 배운 구영회는 첫 시즌부터 23개의 필드골을 성공하는 등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2021시즌에는 성공률 94.9%에 이르는 필드골을 달성하며 한국계 최초 올스타전에 선발되는 영광을 안았다. 꾸준한 성장을 보여준 구영회를 본 애틀랜타는 지난해 초 5년 연장 총액 약 337억 원의 계약을 맺었는데, 이로써 리그에서 두 번째로 높은 연봉을 받는 키커가 된 것이다.

NFL 손흥민 별명 얻어
유니폼 선물 받기도

사진출처 – bloggingdirty
사진출처 – 연합뉴스

한편 한국 팬들은 구영회를 보고 ‘NFL 손흥민’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 훗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과 등 번호(7번)가 같을 뿐 아니라 날카로운 오른발 킥이 주 무기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을 애틀랜타도 알았던 것인지 2년 전 소속팀이 마련한 화상 대화를 통해 첫 만남이 성사되기도 했다. 이어 손흥민은 구영회에게 자신의 친필 싸인이 담긴 유니폼을 보내는 등 훈훈한 우정을 이어가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