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가 곧 성적으로 직결
연봉킹 자리 내려온 세징야
새해맞이 8천만 원 기부

출처 : 한국프로축구연맹

지난달 3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22시즌 K리그1 11개 구단의 연봉 지출 현황을 공개했다. 해당 발표에 따르면 전북 현대에서 뛰고 있는 김진수가 14억 7000만 원으로 K리그1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써 김진수는 야구계 슈퍼스타 이정후(7억 5000만 원, 키움)의 연봉의 2배를 받는 셈이다.

이어 울산 현대의 김영권이 13억 9000만 원, 전북의 김보경이 13억 4000만 원, 울산의 이청용과 조현우가 각각 13억 2000만 원으로 나란히 TOP 5에 이름을 올렸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들 모두가 ‘현대가’ 소속이라는 것. 게다가 2022시즌 K리그1 챔피언인 울산 선수만 3이나 포함하고 있어 축구 팬들로부터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구단이 투자한 것을 봤을 때 그렇게 놀랄만한 사실은 아니다. 실제로 전북이 지출한 연봉 총액이 197억 1399만 원으로, 울산 역시 176억 8525만 원으로 가장 높은 지출을 기록했다. 반면 K리그1에서 최하위를 기록해 2부로 강등된 성남은 61억 2039만 9000원으로 가장 적은 돈을 쓴 것으로 파악된다.

기본급에 각종 수당
리그 외 대회도 포함

출처 : 스포츠조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1 11개 구단의 선수 연봉 지출을 산정한 방식은 2022시즌 전체 기간 동안 각 구단에 한 번이라도 이름이 등록된 적이 있는 모든 선수를 포함한다. 만약 시즌 시작 후 입단하거나 퇴단한 선수라면 어떻게 산정되는 걸까? 이는 실제 실제 소속 기간에 비례한 숫자로 계산되며, 시즌 절반만 있었을 경우 0.5명으로 계산한다.

선수의 연봉은 기본급에 경기 출전, 팀 승리, 공격 포인트 및 기타 등의 각종 수당을 더한 실지급액으로 산출한다. 여기에 K리그 우승을 비롯한 대한축구협회(FA)컵,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경기에 대한 수당을 포함하고 있다. 이렇게 2022시즌 K리그1의 전 구단이 지출한 연봉 총액은 무려 1208억 6064만 4000원이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17년 만에 전북을 꺾고 정상을 차지한 울산이 5억 5848만 2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전북이 4억 787만 6000원, 제주가 3억 6176만 1000원으로 뒤를 이었는데, 이 같은 금액은 K리그1 평균 연봉인 2억 8211만 원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K리그2 상황은 어떨지 궁금할 수 있다. 2022시즌 K리그2 11개 구단의 연봉 총액은 496억 4184만 원으로, 평균 연봉은 1억 2229만 6000만 원이다. 그중 이번에 K리그1 승격에 성공한 대전 하나시티즌이 가장 많은 87억 6890만 6000원을 지출했다.

17억 연봉 받는 제르소
거품이 되지 않을까 우려

출처 : 연합뉴스

그렇다면 외국인 선수 중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선수는 누구일까? 그동안 대구FC 세징야가 K리그에서 연봉킹을 차지하며 그 위력을 자랑했는데, 제르소의 등장으로 3년 만에 1위 자리를 내준 것. 제르소와 세징야는 각각 17억, 16억 원을 받고 있으며, 전북의 구스타보가 14억 8000만 원을, 울산의 바코와 레오나르도가 14억 7000만 원과 12억 3000만 원 순이었다.

이 같은 현상은 K리그가 승강제 실시로 팀이 늘어남에 따라 선수가 분산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2부에 있는 팀들이 승격을 위해 아낌없는 지출을 하기 때문인데, 이로 인해 1부에서 활약하던 선수가 2부로 넘어가 뛰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출처 : 뉴스1

이처럼 선수 영입 경쟁이 과열되면 선수 몸값이 오르는 것은 당연하다. K리그에 뛰다 국가대표에 박탈되는 선수의 경우 해외리그로 향하기에, 남아 있는 수준급 이상의 선수 연봉이 천정부지로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터무니없는 몸값을 가진 선수들도 있는 것에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 축구계 관계자는 이러한 사태가 2023년부터 도입되는 외국인 선수 5+1 제도를 통해 완화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그는 “외국인 선수 영입이 늘어날 경우 선수 간 경쟁이 몸값 상승을 더디게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아픔 아이들을 위해
기부하기도

출처 : 포포투
출처 : MK스포츠

한편 K리그1 선수들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것이 알려진 김진수의 행보가 놀랍다. 지난 2일 전북 구단 측에 따르면 김진수가 연말연시를 맞아 어린이 소아암 환자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 2년 동안 이어져 온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5000만 원을 쾌척하기도 했다. 희망브리지 사무총장은 “이번 기부에 대단히 감사함을 드린다. 새해 첫날 뜻깊은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며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닿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에 김진수는 “카타르 월드컵을 힘들게 다녀온 만큼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하고 싶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마음으로 아픈 어린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기부를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