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대행마저 사의 표명
감독보다 팬의 말 존중
진실 가리기에 답답한 김연경

사진출처 – 연합뉴스

5일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2022-23 V리그에서 마주한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2로 이겼다. 이날 흥국생명을 이끈 사령탑은 권순찬 감독이 아닌 이영수 수석 코치였다. 지난 2일 구단 측이 갑작스럽게 권순찬 감독을 경질함에 따라 이영수 수석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게 된 것.

하지만 흥국생명을 승리로 이끈 이영수 감독대행이 경기가 끝난 뒤 곧바로 사의를 표명해 논란이 일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을 선수단은 전혀 몰랐던 분위기다. GS칼텍스전 수훈선수로 뽑힌 김연경이 인터뷰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이영수 감독대행 사퇴한 소식을 들은 것인데, 김연경은 “전혀 몰랐다. 수석코치마저 그만두신다고 하니 너무 당황스럽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감독 경질 후폭풍에
흔들리는 흥국생명

사진출처 – SBS뉴스

흥국생명은 권순찬 감독의 소식을 전할 때 ‘사퇴’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사실상 경질이라는 의미가 더 가깝다. 당시 흥국생명이 정규시즌 전반기를 2위로 통과한 만큼 구단이 통보한 결정에 국내 매체를 비롯한 팬들 등 배구계 전체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무엇보다 흥국생명 임형준 구단주는 권순찬 감독에 대해 “구단이 가고자 하는 방향과 부합하지 않아 부득이하게 헤어지기로 했다”고 밝힌 것. 그러나 일각에서는 흥국생명 윗선에서 선수 기용 등에 간섭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실제 권순찬 감독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구단에서 선수 기용에 관한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내가 듣질 않았다”고 밝혀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새로 선임된 단장의
고구마 발언

사진출처 – 뉴스1

이를 두고 5일 신용준 신임 단장은 직접 취재진에 앞에 나서 이번 사태에 대해 해명을 했다. 다만 감독 경질 사태를 온전히 파악하지도 못한 신임단장을 앞세워 해명 기자회견을 가진 셈인데, 취재진이 선수 기용 개입에 대해 질문을 던지자 “선수단 운영에 갈등이 있었다. 로테이션 문제에서 의견이 안 맞았던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진 팬들의 의견 수렴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황당한 답변이 돌아왔다. 신용준 신임 단장은 “유튜브에서도, 주변에서도 이야기를 많이한다. 김연경이 있는데 1위를 못하면 안된다하더라”고 답했다. 이 같은 발언에 감독보다 팬들의 댓글이 우승에 가깝다고 본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것.

이는 결국 취재진은 명확한 해명을 얻지도 못했을뿐더러 프로배구팀이 전문가인 감독이 아닌 유튜브와 팬들의 의견에 가중해 선수단 운영해 온 사실이 여실히 드러난 순간이다.

김연경이 인터뷰에서 밝힌
선수 기용 사실의 전말

사진출처 – 한국경제

그런데 선수단이 본 권순찬 감독 경질 상황은 달랐다. 김여일 전 단장이 선수 기용에 개입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는데, 김해란은 “선수들도 알고 있었던 사실이다. 이로 인해 선수들은 마음의 상처를 입었고 저 또한 그렇다”고 밝혔다.

김연경 역시 김해란이 말한 것에 힘을 보탰다. 그는 “이전부터 선수 개입이 계속됐다. 구단이 팀을 운영하다 보면 많은 일이 일어나곤 하지만 이번 사태는 도저히 납득이 어렵다. 이런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또한 김연경은 “과연 이런 팀이 또 있을까 싶다. 많이 놀랍고 안타깝다. 최근 흥국생명에서 발생하는 일이 선수로서 너무 부끄럽다”고 비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