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루라이드 기반 픽업 예상도
국내 픽업 시장 최근 요동친다
전동화는 픽업 시장에 호재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없는 차종을 꼽으라고 한다면 과거에는 왜건과 픽업을 고르곤 했을 것이다. 왜건이야 적재 공간은 SUV보다 좁으면서 가격은 세단보다 비싼 애매한 포지션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럴 만도 하지만, 픽업은 어째서일까? 실제로 아웃도어 활동이 유행을 타면서 픽업은 캠핑에 가장 특화된 차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짐차’라는 이미지, 그리고 낮은 연비가 경제성을 중요시하는 한국 소비자들의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최근 국내에서 픽업의 수요가 급격히 올라가고 있음이 확실히 체감되고 있다. SUV가 출시된다면 해당 모델을 기반으로 픽업을 낼 것으로 기대하면서 예상도가 제작되기도 하는 등으로 그 수요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공개된 텔루라이드 기반 픽업의 예상도는 그러한 기대에 불을 붙였다. 과연 한국 픽업 시장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이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보도록 하자.

기아자동차 텔루라이드 기반 픽업 예상도 / 사진 출처 = ‘SRK Design’

기아 텔루라이드 기반 픽업 예상도 / 사진 출처 = ‘Motortrend’

디자인적으론 깐 게 없다
북미에서 이미 극호인 텔루라이드

우선 공개된 픽업 예상도를 보자. 이미 텔루라이드를 기반으로 한 픽업 디자인 예상도는 다수 제작된 바가 있다. 이번 디자인 역시 2열까지는 기존 텔루라이드 디자인이지만 트렁크 부분에 오픈 탑 픽업 디자인이 적용됐다. 텔루라이드가 기존에 갖고 있던 단단한 디자인에 픽업이 더해지면서 마치 아메리칸 픽업 스타일의 투박하면서도 강력한 인상을 준다.

이미 텔루라이드는 디자인과 상품성이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증명된 바 있다. 북미 소비자들에게 수요가 상당히 높은 상황이라 일부 딜러들은 계약이 완료된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추가 금액을 구매자에게 요구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한다. 분명 부정적인 사건이긴 하지만, 그만큼 텔루라이드의 인기가 상당히 높다는 점을 방증하기도 한다.

쌍용자동차 토레스 기반 픽업 예상도 / 사진 출처 = ‘Carscoops’

(모하비 픽업 트럭 위장막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서울ll아아아아’님 제보)

토레스부터 모하비까지
픽업 수요 급격히 올라간다

최근 기존 모델들의 픽업 전환 요구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스멀스멀 올라오고 있다. 이미 토레스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하여 픽업 버전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쌍용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또한 정말 의외의 모델도 목격되었는데, 국내 SUV의 정점인 기아자동차 모하비의 픽업 버전 테스트카가 공도에서 목격되면서 소비자들의 지갑을 요동치게 했다.

물론 쌍용은 이미 픽업트럭 모델인 렉스턴 스포츠 칸, 더 옛날로 간다면 액티언의 픽업 모델인 액티언 스포츠를 출시하면서 픽업 제작 노하우가 축적된 바가 있지만, 기아 모하비의 픽업 버전은 정말 충격적이었다. 아마 국내 시장에서 픽업에 대한 수요가 점차 성장해가고 있음을 완성차 업체들 역시 인지하고 있으며, 수출까지 고려한다면 다양한 선택지를 구비해놓는 것이 필수적임도 알고 있기 때문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대 역시 이미 북미에서 픽업 모델인 싼타크루즈를 출시한 바가 있기 때문에, 원한다면 얼마든지 국내 출시도 요원한 일이 아닐 것이다.

쉐보레 실버라도 / 사진 출처 = ‘네이트자동차’

포드 F-150 라이트닝 / 사진 출처 = ‘포드’

북미 픽업들이 한국으로 온다
전동화는 단점을 보완해준다

국산차 브랜드들뿐 아니라 현재 픽업의 대가인 북미 브랜드들 역시 한국 시장에 픽업을 수출 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식은 2022년부터 꾸준히 들려왔다. 물론 램 픽업트럭은 일부 업체를 통해 병행수입 되어 국내에 소개된 바가 있었지만, 쉐보레의 실버라도, GMC의 시에라가 국내에 진출하고 있으며, 최근 포드의 전기 픽업인 F-150 라이트닝이 국내에도 출시될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많은 소비자의 기대를 받고 있다.

특히 전기 픽업은 내연기관 픽업의 가장 치명적인 단점인 심각한 연비에 따른 높은 유지비를 해결해줄 수 있는 열쇠가 되어줄 것이다. 전기차의 가장 큰 장점인 높은 주행거리가 높은 적재량의 픽업과 더해지면서 한국 픽업 시장에 활기를 더해줄 것이기 때문이다. 전기차 인프라가 탄탄하게 갖춰진 국내 시장과의 시너지가 더해진다면 전기 픽업은 확실한 시장성을 갖게 될 가능성이 높다.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유지비만 해결되면 픽업 완벽
네티즌 ‘텔루라이드를 내줘 그냥’

정리하자면 픽업 자체에 대한 수요는 이미 국내에 어느 정도 형성된 상태이다. 사실상 브랜드들은 여기에 숟가락만 얹으면 되는 상황이며, 만약 전기 픽업이 국내에 출시되기 시작한다면 지금은 도로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픽업트럭도 한국에서 높은 판매량을 보이는 메인 카테고리로 발전해나갈 역량을 갖추고 있다.

다만 네티즌들은 텔루라이드 ‘픽업’보다는 ‘텔루라이드’ 픽업에 더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한 네티즌은 ‘모하비나 팰리세이드보다 텔루라이드가 더 이쁜데 왜 국내 안 내주냐’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으며, ‘픽업 타면 너무 아저씨 같아서 싫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