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유일하게 안 망한 왜건” 미친 명차라는 볼보 V90 직접 시승기 대공개

0

여러분, 우리나라가 왜건과 해치백의 무덤이라는 거 아시나요? 진짜 다 망했습니다. 현대차의 i30, i40이 그 대표적인 예죠. 정말 우리나라에서는 왜건, 해치백이 다 망했는데 유일하게 살아남은 차가 있습니다. 바로 볼보 V90입니다. 오늘은 바로 이 볼보 V90에 관해 이야기를 나눠볼까 합니다.

출처 – 다음자동차

V90의
V란?

V90의 이 V가 뭐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V란 Cross Country, 즉 대형 적재 공간과 실내 공간을 갖춘 우아하고 실용적인 스테이션 왜건을 말합니다. 간단하게, 왜건형 모델이라고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처럼 볼보도 굉장히 다양한 트림이 존재하는데요. 앞에 S가 붙으면 세단, XC가 붙으면 SUV, V가 붙으면 왜건형 모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출처 – topgear

볼보를 구매하는
주 소비층은?

볼보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특징은 여유가 있고, 실용성과 차의 완성도만 놓고 판단하기 때문에 이 V90이 차 자체만 놓고 보면 굉장히 실용적인 모델입니다. 여기에 더해 SUV는 싫지만 차의 실용성은 극대화하고 싶을 경우, 이런 경우에 왜건과 해치백만한 차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볼보의 소비층, 이 볼보의 진짜 구매층 같은 경우에게 V90이 딱 들어맞는 차가 되는 거죠.

유럽에서는 왜 그렇게 왜건이 인기가 많을까요? 바로 대륙이 전부 연결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 왜건 같은 경우는 오래 돌아다니기가 굉장히 좋은 차인데요. 비포장 도로나 산길에서도 정말 편합니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어떤 환경에서도 주행이 가능한 것이 바로 이 V90이죠.

출처 – caranddriver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B5와 B6
그 차이점은?

볼보는 전륜 구동과 4륜 구동의 차이에 따라 B5와 B6로 나뉘는데요. V90은 B5와 B6가 있지만 모두 4륜 구동이 들어갑니다. B5같은 경우에는 250마력, B6같은 경우에는 300마력의 차이가 나타날 수 있죠. 그런데 왜 모두 4륜구동을 넣었을까요? 바로 이 차의 성향에 4륜구동이 맞기 때문인데요. 볼보는 안전은 옵션 사항으로 추가하지 않습니다. 이 V90은 척박한 환경에서도 탈 수 있는, 오프로드 성능도 뛰어난 차입니다. 그런 차에 전륜과 4륜구동 옵션으로 차이를 나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죠. 전륜이면 차가 더 무거워지고, 그렇게 되면 험로 주행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V90의 우아한
외관 디자인

휠하우스 쪽을 살펴보면, 휠하우스 끝까지 보통 외장색과 동일하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V90의 경우에는 다릅니다. 휠하우스 끝쪽이 조금 튀어나와 있고, 외장색과 다르게 보호 처리가 되면, 여기에 이제 오프로드 차냐 온로드 차냐에 따라 나누어지기도 합니다. 이런 부분만 봐도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이 모델이 어떤 성향을 가졌는지 알 수 있죠.

외관의 디자인은 사람들마다 좀 호불호가 분명히 있긴 하지만 원래 이 외관의 디자인이 정말 우아한 디자인입니다. 약간 다리가 짧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전체적인 디자인은 굉장히 우아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뒷모습을 보면, 이 부분에서 호불호가 굉장히 많이 갈립니다. 이 C필러 디자인이라던지, 이런 디테일을 다 보면 뭔가 우리나라 소비자들 정서에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그렇지만 아까 말했듯이, 볼보이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이 가능한 겁니다. 볼보의 주 고객층은 남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으며, 차 자체의 완성도와 실용성을 우선으로 보기 때문이죠.

후면 디자인을 살펴보면 약간 볼보 XC90과 비슷한 느낌을 주는데요. 테일램프가 산양의 뿔같은 전체적인 디자인을 가지고 있고, 밤에 보아도 굉장히 예쁩니다. 딱 보면 전체적으로 우아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죠. 밑에는 크로스컨트리라고 레터링도 있고요. 무광으로 포인트가 되어 있어 SUV 느낌도 조금 납니다.

출처 – 매일경제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탄탄한 주행감을 자랑하는
엔진 스펙

엔진은 직렬 4기통 2,000CC 가솔린 엔진이 들어가고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들어갑니다. 그런데 여기서 궁금한 점이 하나 있죠. 험로 주행도 해야 하고, 장거리 주행도 해야 하는데 이 정도 크기 사이즈면 2,000CC면 힘이 조금 부족한 거 아니냐,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그렇지 않습니다. 생각보다 탄탄한 주행감을 자랑합니다.

게다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들어가서, 초반에 저속 움직임에 이 배터리가 개입하여 경쾌하고 빠른 응답성을 도와줍니다. 후반에도 조금 더 세게 밀어줄 수 있는 중간 속도에서의 부드러운 힘도 가지고 있죠. 생각보다 움직임이 굉장히 괜찮습니다.

출처 – topgear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볼보 V90의
트렁크 공간

중간중간에 포인트가 크롬으로 되어 있었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딱 트렁크를 보면 생각보다 깔끔하고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받게 하죠. 그뿐만이 아니라 안쪽의 커버를 열면, 유압식 거치대가 들어가 있는데요. 커버를 열어도 고급스러운 느낌이 나는 등, 중간중간 디자인마다 고급스러움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이 크로스컨트리 모델, 왜건형 모델이 굉장히 오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모델인데요. 러기지 스크린 대를 빼면 2열 시트가 폴딩이 되어 조금 더 많은 짐을 실을 수 있게 되죠. 평탄하게 되기 때문에 차박도 가능하다고도 하네요.

출처 – 동아일보
출처 – topgear

넓고 쾌적한
실내공간

실내공간은 굉장히 넓고요. 파노라마 선루프가 들어가 있어서 확실히 더 개방감도 엄청납니다. 이제 자세히 타보면 알겠지만, 이 V90 뒷좌석 레그룸이 굉장히 넓은데요. 암레스트를 살펴보면, 컵홀더와 수납공간이 들어갔습니다. C타입 USB 단자 2개와 좌우 독립형 공조기, 열선 시트가 들어가 있습니다. 뒷좌석 커튼도 달려있어 웬만하면 필요 옵션은 다 들어가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V90에 탑승해서 실내를 딱 보면, 확실히 고급스럽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데요. 외관은 투박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지만, 막상 실내에 탑승해 보면 고급스러운 반전 매력이 느껴집니다.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출처 – topgear
출처 – 볼보자동차코리아

어려운 인포 시스템?
걱정 마세요

볼보를 처음 타 보시는 분들은, 인포 시스템이 조금 어렵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그 이유는 바로 기존의 차들과 볼보 V90의 시스템이 조금 다르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굳이 내가 이 버튼을 하나하나 찾아서 누를 필요가 없습니다. 바로 음성인식이 가능하기 때문인데요. 운전자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배울 필요가 없습니다. 직접 누르지 않아도, “아리아”만 부르면 다 해주기 때문이죠.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V90의
가격은?

기본 모델인 B5 크로스컨트리 같은 경우에는 6950만 원인데요. 오디오나 옵션들을 조금 더 추가하고 싶은 분들을 위한 옵션, 크로스컨트리 프로 620만 원을 추가하면 7570만 원입니다.

출처 – 조선비즈
출처 – 유튜브 <우파푸른하늘>

쉬운 운전과
편안한 주행감

그렇다면 이 V90의 주행감은 어떨까요? 아까 말씀드렸듯이, V90의 장점 중 하나가 바로 이 주행감인데요. 볼보의 전 모델은 운전이 굉장히 편하고 쉽습니다. 특히 이 V90 같은 경우에는 실용성까지 갖추고 있는 왜건형 모델이니 굉장히 운전이 편안합니다. 시트 포지션도 S90보다 조금 더 높아 굉장히 운전이 쉽고, 세단이기에 전체적인 운전의 질감도 굉장히 좋습니다. 그렇기에 세단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탔을 경우, 크게 이질감이 들지도 않으면서도 실용성을 챙길 수 있는 모델이 바로 이 크로스컨트리 왜건 V90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탑승한 모델은 바로 250마력 모델인데요. 주행도 굉장히 탄탄합니다. 액셀러레이터의 반응이라든지 엔진의 회전 질감이 부드럽고 스포티한 느낌이기 때문에 볼보의 움직임은 무시할 수 없습니다. 브레이크 반응도 굉장히 빠르고 엔진의 회전 역시 부드러우면서 터프합니다. 볼보의 주행감을 대부분 만족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었는데요. 동급 독일 3사에 뒤처지지 않는 주행감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출처 – edmunds

볼보 V90
한줄평

오늘 소개해드린 볼보의 V90 왜건 크로스컨트리 모델! 처음엔 저도 이 왜건이 우리나라에 맞을까, 매력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실제로 타 보니 역시 괜찮습니다. 다른 왜건은 다 망하더라도, 역시 볼보여서 살아남은 그런 왜건이 아닌가 싶다는 생각이 드는 차였습니다. 볼보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가까운 전시장에서 시승 한 번 해보시는 것, 추천해 드립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