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이다” 현대가 사활을 걸고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는 ‘이 차’의 정체

0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되나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안녕하세요. 오늘은 지난 편에 이어서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의 측면과 후면, 그리고 내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신형 그랜저의 놀라운 측면 라인
G90 한 스푼, 각그랜저 한 스푼

개인적으로 놀라왔던 부분은 그랜저 측면의 라인입니다. 차가 굉장히 길어 보이고 커 보이죠. G90에 가까운 플래그십 모델의 느낌과 그랜저 특유의 감성, 아이덴티티도 함께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현재 현대자동차에는 플래그십 세단이 없습니다. 현대자동차도 제네시스와 에쿠스를 잇는, 현대자동차만의 플래그십 모델을 원하고 있는데요. 그랜저가 G90이나 G80을 넘을 수는 없겠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나 느낌은 G90에 가깝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그래서 각그랜저 같은 옛 향수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느낌으로 오마주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G90에 가까운 감성이 든다’, ‘플래그십 모델인 것 같다’고 느껴지는 부분은 바로 도어인데요. 팝업 형태인 오토 플러시 도어로 되어 있습니다. 다만 G90에는 버튼을 통해서 문을 열고 닫는 자동문이 있지만 그랜저에는 자동문이 들어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반면에, 팰리세이드에는 2열에 고급스러운 VIP 시트가 들어가는데 그랜저도 현대자동차의 당당한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4인승 VIP 시트도 분명히 들어갈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신형 그랜저의 핵심
쿼터글라스와 프레임리스 도어

그 뿐만이 아닙니다. C필러 부분의 쿼터글라스를 보면 기존에 나왔던 그랜저와 세단들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데요. 뒷좌석이 긴 차들은 쿼터글라스를 채택해 고급스러움을 강조를 많이 합니다. 자칫하면 쿼터글라스로 인해 투박한 이미지를 풍기거나, 기존 브랜드들을 따라한 듯한 느낌이 들 수도 있는데, 신형 그랜저의 쿼터 글라스는 이 차량의 가장 큰 핵심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형 그랜저가 프레임리스 도어를 채택했는데, XG이후로는 처음 적용한 것입니다. 뒤쪽에 문이 끝까지 열렸을 때 내구성이나 이런 부분에서 문제가 있을 수 있어 끝을 살짝 남겨놓은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사실 프레임리스 도어는 생각보다 개발비도 많이 들어가고 단가도 비싸기 때문에 고급 차량이나 수입 차들에만 적용됩니다. 기대가 되는 부분이죠.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블랙 하이그로시로 고급스러운 느낌 표현
주목할만한 사이드 스텝 디자인

전면부에는 크롬이 굉장히 많이 들어가 있었는데, 측면이나 상단을 보면 크롬이 하나도 안 보이고, 모두 블랙 하이그로시로 마감해놨습니다. 고급차들 보면 A필러와 B필러 부분을 크롬으로 포인트를 주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많이 주는데요. 그랜저는 전면과 후면에 크롬으로 화려한 느낌을 주고 측면의 B필러나 A필러에는 블랙 하이그로시를 적용해 차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주지 않았을까 추측합니다.

무엇보다 사이드 스텝 디자인을 보면 굉장히 놀랍습니다. 일반 플래그십 세단인데, 사이드 스텝이 에어댐처럼 슬림하면서도 포인트가 들어간 것을 보면, 쉽지 않은 디자인을 잘 살려서 넣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장이 긴 만큼 이 체형이 자칫하면 심심할 수도 있는 부분인데 작은 디테일로 인해 라인이 굉장히 예쁘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요. 측면 상단이 크롬으로 들어갈지, 블랙 하이그로시가 들어갈지는 트림에 따라서 나뉠 것 같고, 라인은 전면부와 측면까지 이어지는 포인트로 강조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마감에 신경 쓴 실내
하체는 대부분 언더커버로 씌워져 있어

실내도 되게 중요하겠죠. 실내 디자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오늘은 위장막 차량의 실내를 간단히 살펴보겠습니다. 뒷좌석의 암레스트 디자인은 G80과 상당히 비슷한데, G80보다 더욱 마감에 신경 쓴 것 같습니다. 팔걸이나 수납 공간 끝에도 크롬 재질로 한 번 더 마감에 신경을 쓴 듯한 느낌이 들고요. 안쪽에는 컵홀더 들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차량 같은 경우에는 4인승 VIP시트는 아닌 것 같지만 향후에 VIP 시트는 차별화가 될 것 같습니다. 그랜저에는 휠 디자인이 다르고 군데군데 포인트를 준 캘리그래피 트림이 있는데, 이 차량은 캘리그래피가 맞습니다. 시트에 ‘Calligraphy’라고 적혀 있기 때문이죠.  

하체는 대부분 언더커버로 씌워져 있습니다. 상위 등급의 제네시스와 비슷할 정도로 언더커버가 다 씌워져 있고요. 뒤쪽 하부를 확인해도 방열판이 다 붙어 있습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BMW / BMW i7

신형 그랜저의 후면부,
BMW i7와 똑같다?

저는 신형 그랜저의 후면을 보면 BMW i7이 떠오릅니다. 특히 테일램프 디자인을 보면, 중간에 브레이크 등이 들어오고 테일램프가 쭉 이어지는데 BMW i7에 들어가 있었던 테일램프 디자인과 거의 똑같습니다. 브레이크 등은 테일램프로 쭉 이어져 있는데, 데이라이트처럼 불만 들어오고 실제로 브레이크 등은 좌우 끝에만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요. 크롬이 하단에 이어져 있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보여줄 것 같습니다.

후방 카메라 커버 또한 크롬으로 마감되어 있습니다. 후방 카메라 상단에는 엠블럼이 있는데, 만져보니 기존에 볼록 튀어난 현대의 앰블럼이 아니라 아이오닉6에 들어가있었던 얇은 알루미늄 현대 신형 엠블럼이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트렁크 리드 부분이나 디자인을 보면 위쪽은 심플한 느낌을 줄 것 같습니다. 다만 한 가지 유의할 점은 상단에 볼록 튀어나온 부분은 스포일러가 아닙니다. 하단에 범퍼 테두리 또한 크롬으로 마감되어 있는데, 크롬으로 덮인 부분이 끝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끝에는 길게 크롬으로 마감해 주면서 화려하면서도 우아하고, 웅장하며 고급스러운 느낌을 크롬으로 표현한 것 같습니다. 방향 지시등은 무빙 턴 시그널로 들어오고, 하단에는 후진할 때 가이드라인을 그려주는 후진 가이드램프가 있습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신형 그랜저 캘리그래피

오늘은 지난 글에 이어 신형 그랜저의 완성형 모델을 한번 보여드렸습니다. 지금 사전 계약을 받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