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왜 이래?” 현대판 포르쉐 아이오닉6 실물 최초 공개

아이오닉6 실물 최초 공개
사진보다 더 나은
한국의 포르쉐

안녕하세요. 오늘은 여러분께 아이오닉6의 실물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전에 위장막도 최초로 보여드렸었고, 아이오닉6의 사진도 보여드렸었는데요. 차는 무조건 실제로 봐야 그 느낌을 알 수 있다는 이야기를 전에도 많이 했었죠. 아이오닉6 역시 실물과 사진의 느낌이 매우 다릅니다.

사진 공개되고 호불호가 좀 있었는데 전 실제로 보니까 예쁜 것 같습니다. 모델3와 비슷하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자세히 봤는데 헤드램프의 느낌이 모델3 같기도 하지만, 범퍼의 디자인이 다르기 때문에 모델3보다는 조금 더 스포티한 느낌의 차라고 생각합니다. 투스카니와도 약간 비슷한 것 같지만 다릅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아이오닉6와 아반떼 프런트 길이 차이 비교

짧아서 다부진 후드
현대판 포르쉐 맞다

후드 쪽이 비교적 굉장히 짧아서 차의 느낌이 다른 차와는 다릅니다. 훨씬 더 다부진 느낌이죠. 전체적으로 둥글둥글하고 볼륨감 있는 라인이 인상적인데 무엇보다 범퍼 쪽 라인들이 인상적입니다. 운전석에서 봤을 때 좌우 헤드램프 후드쪽이 볼록하게 튀어나와 있어서 흡사 포르쉐를 탄 듯한 느낌도 받지 않을까 싶어요. 현대판 포르쉐라고 많이 이야기를 하니까 현대에서도 그걸 생각하면서 만든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현대 마크가 들어가는데 투싼에 들어가 있던 마크처럼 튀어나오는 게 아니라 페인팅처럼 안으로 들어갔으면 다른 느낌이었을 것 같습니다. 이건 북미형이라서 이전에 들어가 있었던 마크가 들어가는데 우리나라에 출시하는 아이오닉6는 페인팅이 된 앰블럼이 들어가서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듭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아이오닉6

둥글면서도
각진 라인

범퍼 성형 자체가 기존에 봤던 자동차등과 많이 다르죠. 하단은 각져 있는 느낌인데 위로 올라갈수록 둥근 유선형의 라인을 가지고 있어서 위에서 볼 때와 아래에서 볼 때 느낌이 아주 다릅니다. 좌우에 플랩이 있는데 밑에 배터리가 있기 때문에 열을 효과적으로 식혀주는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보시는 차는 검은 색이라서 중간에 전면부 라인이 보이진 않은데 다크 그레이로 라인 포인트를 살려줬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재밌는 게 측면을 보면 위 아래로 나뉜 게 느껴집니다. 전체적으로 아이오닉6가 볼륨감이 있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는데 보닛의 후드가 ‘크램쉘 후드’처럼 싸여 있는 건 아닐까 했지만, 그건 아닙니다. 지금 보여드리고 있는 이 차는 디지털 사이드 미러가 빠져서 대시보드 패널이 들어가 있던 자리가 그냥 막혀 있습니다. 디지털 사이드미러를 선택 안 해도 끝에 디지털 픽셀처럼 남아 있습니다. 허리는 굉장히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앞 뒤로는 빵빵하고, 사이드 쪽은 안으로 슬림하게 들어가면서 사이드스텝에 투톤 컬러를 적용해서 화려한 느낌을 준 것 같습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아이오닉6

아이오닉5보다
더 화려하고 젊은 실내

실내 느낌도 사진과는 정말 다릅니다. 아이오닉5와 비슷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딱 봤을 때 확실히 조금 더 커 보이고, 버튼이 많이 들어가서 화려하고, 젊은 느낌이 있습니다. 실내는 타이칸과 비행기 조종석 같은 느낌입니다. 아이오닉5와의 또 한 가지 차이점은 윈도우 스위치가 도어 쪽에 없고, 다 중간으로 바뀌었습니다. 도어 쪽엔 어떤 버튼도 없이 깔끔하죠.

이전에 사진으로 본 것처럼 멀티 앰비언트 라이트가 들어갑니다. 화려한 라이트가 있고, 은은한 라이트가 있는데 아이오닉6의 도어를 보면 G90처럼 간접 조명으로 들어갈 것 같습니다. 핸들 디자인도 아이오닉5보다 조금 더 작아지고, 심플해지면서도 스포티한 느낌입니다. 왼쪽엔 모드 바꾸는 버튼이 있고, 오른쪽엔 기어 셀렉터가 있습니다. 공조기와 송풍구는 아이오닉5와 비슷하면서도 대시보드가 안쪽으로 쑥 들어가 있어서 실내가 조금 더 커 보이는 느낌도 있습니다. 공간의 활용도 면에서는 아이오닉5가 더 큰 것 같습니다. 2열이 작은 편은 아닌데 C필러가 날렵하게 되어 있어서 시야가 조금 답답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아이오닉6

후면부는 정말
스포츠카 느낌

후면부도 위와 아래의 느낌이 아예 다릅니다. 아래는 볼륨감을 줬고, 위에는 슬림한 느낌을 줘서 어정쩡한 라인을 개선한 것 같습니다. 프로페시 처음 봤을 때 현대의 포르쉐라고 이야기했던 것처럼 후면부는 정말 포르쉐 보는 것 같습니다. GT3의 느낌도 있고, 차가 낮아 보이고, 커 보입니다. 테일램프는 디지털픽셀로 한 줄 쭉 이어집니다.

놀라운 건 디테일입니다. 리어윙이 굉장히 큽니다. 프로페시도 윙이 있었는데 컨셉트 카라서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이오닉6의 리어윙도 프로페시의 느낌을 잘 살렸습니다. 위쪽에 홈이 파여 있어서 포르쉐 911도 엔진룸 쪽에 라인 느낌입니다. 단점은 후면부를 볼륨감 있게 살리다 보니까 뒷유리가 조금 작습니다. 그래서 후방 시야가 좁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트렁크는 패스트백 형태입니다. 위장막으로 봤을 땐 좀 별로였는데 위장막을 벗기니까 느낌이 확실히 다릅니다. 뒷범퍼 라인이 정말 예쁩니다. 어떻게 현대에서, 전기차에서 이런 디자인이 나왔나 싶을 정도로 마치 스포츠카를 보는 느낌입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아이오닉6

오늘은 여러분께 아이오닉6의 실물을 최초로 보여드렸습니다. 오늘은 검은 색이었는데 다음엔 기회가 된다면 다른 색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실물이 사진보다 훨씬 낫고, 포르세 보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