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바겐 사지 마세요” 실물 보면 안 살 수가 없다는 아빠들의 드림카 의외의 주행 수준

0

아빠들의 로망
랜드로버 디펜더
실내와 실제 주행은…

따로 있는 게 없는
투박한 실내

실내는 핸들이 엄청 큽니다. 이런 오프로드 차를 많이 타봤는데 보통 실내가 따로 있는 게 거의 없이 굉장히 투박한 편입니다. 계기판 하나, 공조기 하나, 디스플레이 하나면 게임 끝이죠. 사파기 같은 거 보면 철제 손잡이 있어서 잡고 타잖아요. 랜드로버도 이런 안쪽에 대시보드나 이런 부분의 디자인이 살짝 그런 감성을 살리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간단한 짐들을 안쪽에 수납할 수 있어 보입니다. 메르디안 오디오가 들어가네요. 불편한 게 인터페이스가 잔고장이 많다고 합니다. 후방카메라가 나왔다가 안 나왔다 한다고도 하네요. 놀라운 건 가운데에 냉장고도 있어요.

랜드로버 / 디펜더

오프로드 차지만
의외로 타기 편하다

공조기에 모드 변환하는 다이얼이 있는데 반응이 상당히 느립니다. 눈에 띄는 건 USB 단자가 굉장히 많습니다. C타입 단자가 하나 있고, 중간에도 하나, USB 단자랑 시거잭도 있습니다. 오프로드 차량인데도 의외로 타고 다니기 편한 차입니다. 선루프 개방감도 훌륭하다고 합니다. 보통 선루프를 열면 중간에 대가 있어서 답답한 경우가 있는데 디펜더는 대가 없이 통유리처럼 되어 있어서 개방감이 정말 좋다고 합니다.

2열 공간도 넓고 편합니다. 열선시트와 C타임이 시거잭이 두 개씩 들어가 있습니다. 2열 시트는 포드 브롱코, 지프 랭글러, 벤츠 G바겐이 다 불편합니다. 이게 등받이 때문인데 디펜더 같은 경우는 등받이 각도가 그렇게 서 있지는 않아서 불편하거나 그러지는 않습니다.

랜드로버 / 디펜더

랜드로버 디펜더
실제 주행

이 디펜더를 처음 타보는데 원래 알고 있던 오프로드 차량이랑은 다른 느낌입니다. 보통 오프로드 차량이 시끄럽고, 딱딱해서 불편합니다. 그나마 승차감이라든지 엔진의 질감이든지 브롱코가 가장 편했습니다. 지프의 랭글러, 벤츠 G바겐은 진짜 딱딱해서 힘듭니다. 디펜더도 외관 디자인만 봤을 땐 불편해 보였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일단 되게 조용하고, 전체적인 움직임이 정말 부드럽습니다. 오프로드를 갈 수도 있지만, 도심에서 탈 수 있는 SUV에 걸맞는 부드러운 움직임을 가지고 있죠. 에어서스가 들어가기 때문에 승차감을 세팅할 수 있다고 합니다. 직렬 6기통 디젤인데 소음이 가솔린과 차이가 없을 정도로 조용합니다.

랜드로버 / 디펜더

높은 시트 포지션
운전이 편한 이유

버스 기사님들과 눈높이가 맞을 정도로 시트 포지션이 굉장히 높아서 전체적인 운전의 시야가 확 트여져 있습니다. 이렇게 시트 포지션이 높은 SUV 차가 의외로 운전이 어렵지 않습니다. 사이드미러 사각지대는 좀 있는 편입니다. 그래도 운전이 정말 편하고 쉽습니다.

이런 개성 넘치는 차를 타려는 분들이 가장 걱정하시는 부분이 “탔는데 너무 불편한 거 아니야? 너무 딱딱한 거 아니야?” 거든요. 디펜더는 운전도 편하고, 도심에서 타고 다닐 때 승차감도 튀거나 불편한 느낌도 없습니다. 연비도 생각보다 나쁘지 않다고 합니다. 랜드로버 가장 큰 걱정이 잔고장이잖아요. 잔고장 부분에서도 A/S 센터에 출근 도장을 찍을 정도의 그런 고장은 안 나기 때문에 무난한 게 매력이라고 할 수 있죠.

한국경제 / 디펜더

G바겐보다는
디펜더 추천

도심에서 타고 다니는 개성 강한 차를 타고 싶으신 분들은 어설프게 G바겐 살 바엔 이 디펜더가 더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나 운전이 서툰 분들이 운전해도 쉽게 접하고, 쉽게 타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랜드로버에 에어서스가 들어가는 차는 멀미날 수도 있는데 디펜더는 부드러운 승차감을 가지고 있는데 단단한 세팅을 가지고 있어서 멀미가 안 나는 편이라서 세팅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습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