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인정” 기아 23년형 K8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가성비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이유

0

그랜저 대항마
기아 23년형 K8
달라진 옵션들

그랜저 출시를 앞둔 이 시점에 K8도 가만히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이번 5월에 새로운 K8이 출시했습니다. 오늘은 기아 23년형 K8의 추가된 옵션 등 바뀐 부분을 간단하게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KIA / 23년형 K8

남녀노소 누구나
인기가 많은 차

K8은 워낙 많은 사랑을 받는 차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질리지 않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젊은 오너 분들이 사도 나만의 개성을 보여줄 수 있는 젊은 느낌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결혼을 했을 때도 패밀리카로 활용 가능한 넓은 뒷좌석과 트렁크를 자랑하기 때문에 젊은 소비자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나이대의 소비자분들이 K8을 좋아하시는 거죠.

KIA / K8

전 트림 가격 인상
애프터 블로우 전 트림 적용

전 트림이 가격이 조금씩 인상되었습니다. 대표적으로 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는 400,000원 정도가 인상되었습니다. 사실 많은 부분이 달라진 건 아닙니다. 요즘 기아에서 새로운 연식 변경 모델이 나오면 꼭 들어가는 게 있죠. 바로 ‘애프터블로우’입니다. 에어컨을 틀었을 때 퀴퀴한 냄새가 나는 원인이 에바포레이터에 곰팡이가 피는 것 때문인데 ‘애프터블로우’는 시동이 꺼져도 자동으로 순환을 시켜줘서 습도를 조절해 곰팡이 피는 걸 방지하는 기술입니다. 작년 투싼부터 들어갔는데 이게 요즘 현대 기아에서 가장 밀고 있는 옵션입니다. 이 기능이 전 트림 기본으로 적용됩니다.

원래 충전 단자가 USB로 들어갔는데 뒷좌석은 C타입으로 바뀌었습니다. 오버헤드 콘솔이 있는데 이 라이트가 원래 2개밖에 안 나오지만, 2023년부터는 길게 추가가 돼서 상품성이 개선이 됐습니다. 전체적으로 훨씬 더 실내가 밝아질 것 같습니다.

KIA / 23년형 K8

노블레스부터 전동 트렁크
시그니처 엠비언트 라이트 개선

중간 트림은 노블레스는 650,000원이 인상됐습니다. 뒤 유리에 이중 접합 유리를 추가하려면 프리미엄 옵션을 추가해야 했는데 이번엔 기본으로 들어갑니다. 아까 노블레스 라이트에 들어가 있던 기본적인 옵션은 위 트림으로 넘어가면 전부 기본 적용입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고 좋아하는 옵션 중 하나가 전동 트렁크인데 노블레스는 기본으로 들어갑니다.

위 시그니처 트림은 노블레스와 똑같이 650,000원 인상됐습니다. 역시 밑 트림에 들어가 있었던 옵션들이 다 기본으로 적용이 되고, A필러와 B필러 상단에 스웨이드 재질이 들어갑니다. 요즘 많은 분이 선호하는 엠비언트 라이트도 밝기 기존보다 훨씬 밝아졌다고 합니다. 아마 조금 더 화려한 느낌의 실내를 보여줄 것 같습니다.

3.5도 같은 트림들은 2.5와 다 똑같이 적용이 되지만, 3.5엔 한 가지 트림이 더 있죠. 바로 플래티넘인데요. 플래티넘은 400,000원 인상이 되었습니다. 달라진 부분은 크게 없고, 오버헤드 콘솔에 라이트가 추가되고, C타입 단자도 변경이 되었습니다.

KIA / 23년형 K8

사실상 가격 인상 아니라
가성비 좋은 모델인 이유

반도체 이슈로 반도체 가격도 오르고, 원자재 가격도 오른 이런 상황에 어쩔 수 없이 차량 가격이 다 인상이 됐습니다. 이번에 23년형 K8을 둘러보면서 옵션들 다 생각했을 때 가격 인상이라고 보긴 어렵고, 기본 선택할 수 있는 옵션들을 패키지로 묶어서 ‘훨씬 더 가성비 좋게 출시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가격이 아예 안 올라간 건 아닙니다. 딱 하나 가격이 인상된 옵션이 있는데 바로 HUD팩+스마트 커넥션 옵션이 원래 160만 원이었는데 이번에 5만 원이 비싸졌죠. 반대로 가격이 내려간 옵션도 있습니다. 바로 프리미엄 옵션인데 이중 접합 유리나 전동 트렁크가 기본으로 적용되면서 20만 원 내려간 50만 원이 되었죠.

오늘은 여러분과 23년형 K8을 둘러봤습니다. 전보다 상품성도 훨씬 좋아지고, 옵션도 빵빵하고 들어가서 굳이 그랜저 출시까지 안 기다려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다음엔 시승을 해보면서 세팅에 대한 차이점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