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0만원 차이?” GV80 하체 직접 뜯어서 팰리세이드 신형과 비교하고 감탄했던 수준

0

GV80 하체 직접 뜯어서
팰리세이드 신형과 비교
어떤 차이가 있을까?

오늘은 제네시스 GV80의 하체를 직접 뜯어서 팰리세이드 신형과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두 차량이 4,000만 원 넘게 차이 나는데 과연 그 이유가 있을지 궁금하네요.

hyundai / 제네시스 GV80

팰리세이드 많이 좋아졌지만
디테일에서 다르다

이 차는 프리미엄 차량으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게 시트의 재질입니다. 나파 가죽이라고 하지만 나파도 등급이 있습니다. 다 똑같지 않고, 시트의 착좌감이라든지 에르고 모션 시트 이런 부분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팰리세이드가 좋아진 게 에르고 모션 시트가 들어갑니다. 사람마다 체형이 다 다른데 안전벨트의 지지점이 시트 프레임에 달려 있어서 운전자의 체형에 맞춰줘서 불편함이 덜합니다. 팰리세이드는 안전벨트 지지점이 B필러에 있습니다. 이런 디테일에 따라 고급 차인지 아닌지 알 수 있습니다.

우파푸른하늘Woopa TV / GV80, 팰리세이드 신형 유리 두께 비교

GV80이 무게가 더 나가는 이유
이중 접합 차음 유리의 두께도 다르다고

GV80과 팰리세이드가 겉으로 보기엔 덩치가 비슷해 보이지만, 무게가 무려 300kg 차이가 납니다. GV80이 훨씬 무겁습니다. 이 이야기는 즉 프리미엄 차량이다 보니까 기본으로 안정성을 중시하기 때문에 프레임 등이 훨씬 튼튼합니다. 도어 엣지를 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GV80은 굉장히 두툼하죠. 팰리세이드는 상대적으로 얇습니다. 문을 닫고 여는 느낌도 분명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심지어 이중 접합 차음 유리의 두께도 GV80이 더 두껍죠. 이중 접합이라고 다 똑같은 이중 접합이 아닙니다. 또한 고무 몰딩도 방음에 있어서 중요한데 GV80은 고무 몰딩도 두 겹으로 되어 있습니다. 또 운전자분들이 오디오를 중시하는 분이 많은데 팰리세이드는 KRELL이 들어가고, 2개가 들어갑니다. GV80은 LEXICON 스피커가 3개 들어갑니다. 괜히 4,000만 원의 차이가 나는 게 아니죠.

현대차 / 제네시스 GV80
우파푸른하늘Woopa TV / 제네시스 GV80 하체

독일 3사 못지않은 GV80 하체
소재부터 마감까지 완벽하다

소재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GV80은 쇠보다 합금이 많이 보입니다. 너클, 암류 등이 다 합금이죠. 크로스멤버의 사이즈도 상당히 크고 두껍습니다. 승차감이나 안정성을 위해서 차체 못지않게 하체도 튼튼하게 만드는 겁니다. 이런 게 안전에 바로 직결되고 영향을 미치는 부분입니다. 이런 차를 타시면서 과격하게 타실 분은 없겠지만, 차라는 게 탔을 때 공간에 대한 안정감을 느껴야 gk잖아요. 이런 부분들이 하나하나 모여서 더 안락하고 좋은 거죠.

GV80은 6,470cc 6기통이고 팰리세이드도 3,788cc 6기통인데 GV80은 배기량이 독립적으로 나옵니다. 팰리세이드는 머플러 구조가 하나의 라인으로 굉장히 심플했는데 이건 구조적 차이가 있습니다. GV80은 후륜 구동이 기반인 차이기 때문에 엔진이 세로로 서 있고, 6기통이니까 배기량이 양쪽으로 빠집니다. 두 개로 나와서 하나로 합쳐져야 하는 구조고, 전륜 구동 차량은 엔진이 가로로 되어 있어서 하나로 나오는 겁니다.

팰리세이드는 언더커버가 상당히 잘 되어 있는 편이었는데 제네시스 GV80은 조금 더 깔끔하게 마감이 되어 있고, 소재도 조금 더 좋습니다. 언더커버로 싹 덮어놔서 달렸을 때 더 조용한 겁니다. 제네시스가 아니더라도 벤츠나 BMW 등의 프리미엄 차량들 하체를 보면 커버가 이런 식으로 잘 마감이 되어 있습니다. 만듦새는 독일 3사에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죠.

앞쪽에 엔진, 뒤쪽에 변속기가 들어가는데 변속기 사이즈가 꽤 크기 때문에 실내 공간에 있어서는 전륜 구동인 팰리세이드보다 손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변속기 하단에도 흡음 재질로 잘 커버해놨습니다. 소음이 날 수 있는 부분, 유입될 수 있는 부분에 전부 커버를 해놓은 겁니다. 팰리세이드에선 많이 볼 수 없었던 방열판도 있죠. 방열판은 열과 소음을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앞쪽 배기 라인부터 뒤쪽 끝나는 데까지 방열판을 안 쓰인 곳이 없어요.

우파푸른하늘Woopa TV / GV80, 팰리세이드 캘리퍼 비교

서스펜션의 차이가 크다
소재의 질과 크기가 어마어마

저번에 팰리세이드는 휠 하우스 커버가 앞쪽은 플라스틱이었는데 GV80은 부드러운 소재로 되어 있는데 이런 소재가 플라스틱보다 소음 면에서 이득입니다. 구조적으로도 다릅니다. GV80은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이고, 팰리세이드는 맥퍼슨 서스펜션으로 아무래도 GV80이 달렸을 때 더 좋은 승차감을 낼 수밖에 없습니다. 쇽업쇼바는 핸들 꺾는 거에 따라서 각도가 변하기 때문에 일정한 승차감이 안 나오지만, 이 더블 위시본은 바퀴가 따로 움직이는 구조이기 때문에 일정한 승차감을 구현할 수 있어서 고급 차는 다 이런 방식을 씁니다. 제조 단가도 훨씬 비싼데 알루미늄 합금도 비싼데 사이즈도 어마어마합니다. 들어가는 부품의 질과 크기가 압도적입니다.

팰리세이드는 프레임이 동일한 재질로 이어져 있는데 GV80은 2가지의 소재를 사용해서 강성을 높이고, 조금 더 운동 성능을 좋게끔 했습니다. 이런 작은 디테일도 신경을 쓰기 때문에 보급형 라인과 프리미엄 라인은 차원이 다릅니다. 맥퍼슨은 구조가 단순하기 때문에 전륜 구동 베이스 차량에서는 여러 차종에 많이 쓰이지만, 이런 구조는 구조도 복잡하고 생산 단가도 비싸기 때문에 고급 차량에 들어갑니다. 캘리퍼도 색이 들어가서 멋있는데 이렇게 캘리퍼에 피스톤이 4개라서 4P 브레이크라고 합니다. 역시 사이즈가 상당히 큰데 팰리세이드의 2/1 크기의 캘리퍼보다 훨씬 가볍습니다. 좋은 건 비싼 법이죠.

hyundai / 제네시스 GV80(왼) 팰리세이드 신형(오)

팰리세이드는 누가 타면 좋을까
그래도 GV80을 이길 순 없다

지금까진 단순히 옵션과 겉모습 혹은 재질의 차이만 봤는데 이렇게 차를 띄워서 비교해 보니까 금액 차이가 나는 이유를 확실히 알았습니다. 가격이 4,000만 원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둘을 비교하는 것 자체가 좀 잘못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예전 팰리세이드는 GV80과 비비지도 못했는데 팰리세이드가 실내에서 느껴지는 감성 부분에서 이번에 크게 업그레이드되면서 많이 따라간 느낌입니다. 제네시스는 프리미엄 모델이기 때문에 확실히 하차감부터 다릅니다. 그런 프리미엄을 조금 합리적으로, 비슷한 성능으로 누린다고 생각하면 팰리세이드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죠. 그래도 오늘 보셨듯이 고급 차는 고급 차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