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터, 봉고 EV 따라잡고파” 중국이 내놓은 1,300만 원 역대급 가성비 전기차 수준

0

역대급 가성비 마사다EV
저가형 전기차의 끝판왕
단점과 장점을 꼼꼼히 살펴봤다

여러분 오늘도 정말 엄청난 차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마사다EV입니다. 원래 저도 마사다EV라는 차에 1도 관심이 없었지만, 자료 정리하면서 알아보니 나름 재미난 포인트들이 많았습니다.

joongang / MASADA EV

1,300만 원? 압도적인 가성비
많이 팔리는 이유가 있다

이 차가 왜 이렇게 많이 판매됐냐면, 중국차의 기술력도 많이 올라갔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판매가 잘 되는 이유는 역시 가격입니다. 마사다EV는 시작 가격이 두 가지입니다. 2인승 밴은 3,780만 원이고, 4인승 밴은 3,880만 원입니다. 전기차 보조금이 있는데 승합차는 보조금이 더 많이 나옵니다. 경기도 같은 경우에는 2,000만 원까지 나오고, 최대로 많이 나오는 데는 2,500만 원까지 나옵니다. 그럼 1,30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는 겁니다.

m-networks / MASADA EV

떨어지는 스펙과 안전성
그러나 화물용으로 본다면?

스펙은 최고 속도가 100km까지 나가고, 만약 넘으면 경고음이 울립니다. 그리고 노면 소음이라든지 풍절음이라든지 막아줄 수 있는 흡음재가 아무것도 들어가지 않았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도 에어백은 하나 들어갑니다. 높은 속도에서 사고가 나면 위험성이 크죠. 하지만 이게 시선을 좀 달리 볼 필요가 있습니다. 단순히 우리가 일반적으로 타는 승용차가 아니라 화물용으로 생각한다면 다르게 생각할 수 있죠.

실제로 마사다EV 타면 포터나 봉고 그리고 다마스 타시는 분들이 정말 많이 물어봅니다. 딱 봐도 배달하기 편하게 생겼죠. 포터나 봉고 같은 경우엔 전기차 모델이 있는데 솔직히 없어서 못 사는 차고, 프리미엄이 붙을 정도로 거래가 잘 되죠. 그래서 이런 중국 저가형 화물 트럭들이 굉장히 많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m.evkmc / MASADA EV

실 주행 거리는 200km
대부분의 충전소에서 충전 가능

마사다EV는 일단 큽니다. 뒤에는 사람이 4명 탈 수 있고, 조금 더 넓은 적재 공간이 필요하면 2인승 밴을 사시면 됩니다. 적재 공간이 굉장히 넓은 편입니다. 2인승 밴은 900kg까지, 4인승 밴은 750kg까지 적재할 수 있습니다. 바닥이 아연으로 되어 있어서 녹에 강하다고 합니다. 38kWh 인산철 리튬 이온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전기차 특성상 무게가 나름 무겁기 때문에 많은 짐을 실으면 힘이 부족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조금은 듭니다. 시트 폴딩이 가능하고, 볼트 풀면 시트를 위로 올려서 추가적인 수납공간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나름 들어가 있을 만한 것들은 다 들어가 있습니다. 전기차니까 충전이 중요합니다. 주행 가능 거리가 도심에서 170km 정도이고, 실주행은 테스트해본 결과 한 200km까지 무난하게 가는 것 같습니다. 도심에서 타기엔 충분하다고 봅니다. 주휴구도 키로 열 수 있는데 잘 안 열립니다. 충전소에 마사다EV의 데이터값이 있어야 충전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안 되는 곳이 많았는데 꾸준히 업데이트되면서 전국에 있는 대부분의 충전소에서 충전 가능합니다. 충전 속도도 10%에서 80%까지 급속 충전기로 50분입니다. 슬라이딩 도어도 4개 다 들어가 있습니다.

m.evkmc / MASADA EV
m.evkmc / MASADA EV

A/S 걱정할 필요 없는 이유
마치 컴퓨터처럼 센세이션한 인포테인먼트

차체 밑을 보면 배터리도 그냥 나와 있습니다. 완성도 높은 고급 차, 일반적인 승용차가 아니라 배달용이라고 생각하면 다마스보다 나을 것 같습니다. 유지비 측면에서도 전기차라 쌉니다. 중국에서 수입하는 전기차라든지 우리나라에 중소기업체에서 수입한다고 하면 아무래도 A/S에 대한 걱정이 가장 크실 겁니다. 수입 회사가 EV KMC에서 OTA를 개발해서 차 안에 넣어 놨습니다. 그래서 무선으로 차 상태를 업데이트해서 경고로 띄워줍니다. 배터리 상태, 진단, 주행가능 거리, 정비소 위치도 다 나옵니다. 그래서 고장 나면 정비소로 가서 수리를 하면 됩니다. 이런 점은 아주 칭찬할 만하죠. 차 팔고 철수하려는 게 아니라 꾸준히 이 차를 판매하려는 모습들이 보입니다.

뒤에 사람이 타면 안전벨트를 매라고 경고등이 들어오고, 경고음이 울립니다. 전기차 특유의 주행 소리가 나죠. 소리가 50km 미만 저속에서는 이 소리가 되게 거슬려요. 스피커가 바깥으로 향해서 이 소리를 보행자한테 들리게 하는 건데 방음재나 흡착제 같은 게 없으니까 안에도 같이 들려서 시끄럽습니다. 기어가 다이얼 방식입니다. 보통 브레이크를 밟아야 다이얼이 돌아가는데 브레이크를 밟지 않아도 막 돌아가요. 기어가 변속되는 건 아닙니다. 브레이크를 밟아야지만 변속이 되는데 어찌 됐든 계속 돌아가다 보니까 이 차를 출고하신 분 중 기계가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브레이크 밟지 않아도 다이얼이 돌아가니까 드라이브를 넣었다고 생각할 수 있죠. 그래서 항의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하더라고요.

인포테인먼트 지도도 있고, 구글맵도 나옵니다. 이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나름 센세이션합니다. 우리나라에 맞게 OTA를 설정하다 보니까 약간 컴퓨터 만지는 듯한 느낌입니다. 비디오, 설정, SNS 이런 것들을 다 연동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유튜브도 볼 수 있습니다.

m.evkmc / MASADA EV

다마스랑은 비교가 안 되는 승차감
배달용으로만 따지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다마스랑 비교하면 비교가 안 되게 편하고 조용합니다. 이게 50 언저리였을 때는 노이즈 소리가 들립니다. 속도가 올라가면 이 소리가 없어집니다. 물론 포터EV나 봉고EV랑 비교하면 많이 떨어지는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다마스랑 비교하고, 배달용으로만 생각하면 출력도 괜찮습니다. 운전도 그렇게 어렵지 않고, 핸들도 나름 부드러운 편입니다. 성인 남자 4명이 타서 350kg라고 가정을 해도 언덕을 올라가는 데도 힘이 부족한 느낌은 없습니다. 멀미가 나네요.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