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 단 한 대?!” 벤츠 끝판왕 마이바흐 S680 공개되자 놀라움 금치 못한 이유

0

벤츠의 끝판왕  S680 마이바흐
국내 정시 출시 전 실물 털어봤다
역시 비싼 값을 하는 이유는?

오늘은 여러분께 국내에 아직 한 대밖에 없는 벤츠 끝판왕인 차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벤츠 마이바흐입니다. 이 마이바흐는 일반적인 모델이 아닙니다. 바로 V12 기통이 들어간 것만 봐도 어떤 말인지 아시겠죠. 이 차는 마이바흐 중에서도 끝판왕인 S680입니다.

Mercedes-Benz Group / Maybach S 680

어마어마한 스펙
정시 출고 전 예상되는 가격은?

S680은 무려 6,000cc 12기통 엔진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마력이 600을 넘어가고, 가솔린인데도 토크가 100 토크가 넘어갑니다. 가격이 궁금하신 분들이 많을 텐데 아직 정식 출고가 되지 않아서 대략 S580 마이바흐의 2대 정도 가격이 아닐까 예상합니다. 물론 정식으로 출고가 된다면 조금 더 저렴하게 출고될 수도 있지만, 언제 나올지 모른다고 이야기가 나오고 있기 때문에 가격은 확실히 비쌀 것 같습니다. 내연기관이 점점 저물면서 이번에 나오는 마이바흐 S680이 마지막 12기통일 거라는 이야기가 가장 많습니다.

imboldn / Maybach S 680

미묘하게 달라진 디자인 디테일
후륜구동에서 사륜구동으로 바뀌다

투톤 컬러값이 정식에서 2,000만 원 정도 했는데 우리나라에 들어왔을 때 조금 더 비쌀 수도 있습니다. 투톤이 왜 비싸냐면 안까지 컬러가 다 들어가 있습니다. 안쪽은 브라운으로 색이 들어가고, 측면 하단 사이드 같은 경우에는 블랙으로 들어갑니다. 휠은 580과 똑같은 불판 휠입니다. 다른 포인트를 꼽자면 전면부 밑에 크롬들이 훨씬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벤츠지만 벤츠가 아닌 듯하죠.

또 달라진 부분을 이야기하자면, 이전 세대 S650 같은 경우는 후륜 구동만 들어갔는데 이번엔 사륜구동이 들어갑니다. 또 한 가지 특징은 키가 화이트입니다. 원래는 크롬으로 들어가 있는데 옵션 추가할 때 로즈골드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도어 손잡이 쪽에 불빛이 들어오는데 이것도 옵션입니다. 아무래도 이 차량의 매력은 길어진 롱바디입니다. 길이는 S580과 거의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topcarnews / Maybach S 680

S680부터 들어가는 4인승 VIP 시트
앰비언트 기술력도 남 달라

실내에서 가장 다른 점은 바로 4인승 시트죠. S580은 8기통 라인업에 뒤에 5명이 탈 수 있었잖아요. 12기통의 끝판왕인 S680은 보이는 것처럼 VIP 시트가 들어가 있습니다. 손을 이렇게 움직이면 라이트가 따라옵니다. 고급 차의 상징인 자동문도 기가 막힙니다. 4인승 시트라고 하면, 일반적인 소비자분들은 뒤에 한 명이라도 더 타는 게 더 이득이 아닌가 생각하실 텐데 이 차는 회장님 전용 차량이라서 차라리 뒷좌석 공간을 프라이빗하게 만드는 거죠. 늘어난 길이만큼 뒷좌석 공간도 늘어난 느낌입니다. 뒤쪽에 파노라마 선루프가 있어서 개방감이 굉장히 좋습니다.

눈에 보이는 웬만한 곳에는 앰비언트가 다 들어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앰비언트는 각도에 따라서 보이는 색깔이 달라집니다. 그런데 어디에서 보든지, 햇빛을 비췄을 때도 똑같은 색깔을 내기 위한 색감 조정이 다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것도 기술력이죠. 손이 닿는 부분들, 안 닿는 부분까지 다 가죽으로 만들었습니다. 위쪽은 대부분 패브릭으로 마감하는데 이 S680은 손잡이 이런 부분까지 다 가죽으로 되어 있습니다. 고급 차 하면 냉장고가 떠오르는데 역시 있습니다. 냉온 컵홀더가 있는데 불빛으로 냉온을 구별할 수 있습니다. HDMI 연결선이 있어서 듀얼 모니터에 여러 기계를 호환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중간엔 무선 충전 패드가 있고, C타입도 있습니다.

imboldn / Maybach S 680

머플러 디자인 변화로 무게감 더하다
야간에 용이한 트렁크 LED

머플러 디자인이 조금 바뀐 것 같습니다. 예전에 디지뇨 라고 머플러 디자인이 다른 게 있었습니다. 고급 플래그쉽 세단에는 살짝 네모난 모양으로 라인을 잡아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중간에 크롬 라인과 머플러가 선이 쭉 연결이 되어 있어서 디자인적 포인트일 뿐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멀리서 보면 무게감이 있습니다. 마이바흐가 크고 길기 때문에 이런 라인들이 추가되면서 차의 느낌이 젊어지고, 무게감이 생깁니다.

냉장고가 있기 때문에 트렁크 공간은 손해볼 수밖에 없습니다. 트렁크를 열어 놓으면 등으로 뒤에서 오는 차에 알릴 수 있습니다. 원래는 밑에까지 빨간색으로 덮여 있는데, LED 등이 들어가 있어서 야간에 트렁크 짐을 확인하기 용이해 보입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