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상 추가가 무려 “차 1대 값” 이라는 역대급 최상위 벤츠 정체 공개됐다

0

벤츠의 끝판왕
왕중의 왕이라는
벤츠 마이바흐 S580의
럭셔리한 기능이 공개됐다

오늘은 세단의 끝판왕, 벤츠클래스에서도 왕 중의 왕 마이바흐를 가지고 왔습니다. 많은 분의 세단의 끝판왕, 세단의 드림카를 꼽는다고 하면 바로 이 S클래스를 이야기하십니다. 이 S580 마이바흐 같은 경우에는 시작가가 2억 6천입니다. 오늘 여러분께 럭셔리한 마이바흐 S580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NET / 벤츠 마이바흐 S580

럭셔리카답게
크롬이 가득 들어간 디자인

달라진 부분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마이바흐는 어마어마하게 럭셔리한 차잖아요. 이런 럭셔리한 차들의 경우 크롬이 많이 들어갑니다. S클래스 일반 모델과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아래 하단 부분 범퍼도 조금 차이가 있고요. 위에도 크롬으로 쭉 이어져 있습니다.

The Detroit Bureau / 벤츠 마이바흐 S580

고급스러운
투톤 컬러

이 마이바흐가 비싼 가격을 자랑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도장이 랩핑으로 따라 할 수 없는데요. 랩핑과 이런 느낌이 다릅니다. 고급스럽고 표현하기 어려운 느낌이죠. 또한 무엇보다 이 차는 이전 S클래스보다 18㎝가 더 길다고 합니다. 길이가 길어져서 공간이 훨씬 더 길어졌죠. 뒷유리의 차이만 봐도 일반 S클래스와 마이바흐의 차이를 구분해낼 수 있죠.

그 외적으로 실내 가죽은 580과 차이가 없는데요. 바뀐 점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런 럭셔리카들은 감성이 굉장히 중요한데요. 이전의 S580도 아주 럭셔리합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남다른 점이 하나 있죠. 롤스로이스에서 자동문이 있잖아요. 이번 마이바흐에서도 자동문이 탑재되었습니다.

CarStuff / 벤츠 마이바흐 S580

편안함을 중심으로 한
최첨단 기술들 탑재

또한 이 안에 보면 레이더 센서로 운전자의 시야를 따라간다고 합니다. 사람의 행동을 쫓아가 불빛을 비춰준다고 하죠. 뒤를 보면 라인들도 쭉 이어져 있고요. 실내를 보면 달라지는 부분도 조금 있습니다. 계기판에 마이바흐 마크가 들어가고, 모드를 변경할 수 있죠.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끄고 켤 수 있습니다. 더해, 조금 더 클래식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죠. 또한 엔터테인먼트 기능으로 콘텐츠를 뒷좌석과 공유할 수 있습니다.

이 마이바흐를 투톤 컬러로 출고하려면 2,500만 원을 추가해 2억 8천만 원이 넘는 가격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마이바흐 하면 투톤을 빼놓을 수 없는 만큼 이 옵션은 꼭 추가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여러분께 끝판왕 중의 끝판왕 S클래스 마이바흐를 보여드렸는데요. 더 길어진 크기와 최첨단 기술들까지 더해져 정말 럭셔리의 끝판왕 차라고 할 만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