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만 원대 전기차?” 네티즌 반응 단번에 뒤집어버린 쉐보레 EUV 실물 수준

EV보다 진화된 EUV 가격이 얼마 차이 안 나
가성비 놀라운 기본 옵션
쉐보레 EUV 테슬라 능가할 전기차 되나

오늘은 쉐보레 볼트 EUV를 보여드리려 합니다. 솔직하게 그렇게 큰 관심은 없었는데 말 그대로 대박인 차가 나왔습니다. 쉐보레 EV와의 차이점은 크기와 성능입니다. 더 커지고, 성능도 좋아지고, 편의 기능도 많아진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netcarshow / chevrolet EUV

놀라운 가성비
정부 보조금 받으면 3,000만 원대?

왜 이렇게 많은 분께 관심이 뜨겁고, 사전 계약도 굉장히 많이 됐다고 합니다. 바로 가격 때문인데요. EV만 놓고 이야기했을 때, 19년형 EV는 LT는 4,593만 원 디럭스가 4,693만 원, 마지막으로 프리미엄이 무려 4,814만 원이었습니다. 옵션 제외한 기본값입니다.

이번 쉐보레 EV 같은 경우는 4,130만 원으로 출고가 됐습니다. 무려 700만 원 이상이 더 저렴해졌습니다. 프리미엄에 들어가 있던 옵션들 또한 그대로 들어가 있습니다. 이것도 대단하지만, 더 대단한 건 쉐보레 EUV입니다. EV보다는 한 체급 더 큰 차량으로 전장이 무려 4350입니다. EV가 4,140인 걸 감안하면 거의 21cm 차이죠. 가격이 4,490만 원입니다. 한 체급이 더 큰데도 불구하고 큰 차이가 나지 않죠. 풀옵션의 가격 차이는 335만 원밖에 안 나온다고 합니다.

netcarshow / chevrolet EUV

이 가격에 이런 기본 옵션?
안 들어간 옵션을 찾기 어렵다

일단 이 쉐보레 EUV에만 들어가는 옵션이 몇 가지 있습니다. 전방 충돌 방지 경고, 차선 이탈 방지 경고 및 보조, 전방 거리 감지, 저속 자동 긴급 제동, 전방 보행자 감지 등 운전자 혹은 보행자의 안전성에 중점을 둔 편의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됩니다. 전면부 유리가 이중 유리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도 들어갑니다. 앞좌석은 열선과 통풍 시트가 들어가고 3단계로 조절됩니다. 게다가 뒷좌석에 열선 시트가 들어가죠. 운전석도 자동 시트로 되어 있죠. 웬만한 건 다 기본입니다.

밸류 플러스 패키지 155만 원, 내비게이션 40만 원 추가 옵션은 이렇게 딱 두 개밖에 없습니다. 밸류 플러스 옵션엔 후방에 디스플레이 룸미러, 파노라마 선루프,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하이패스가 들어갑니다. 내비게이션까지 해서 풀옵션 가격이 4,685만 원밖에 안 됩니다. 지원금까지 고려했을 때 3,400만 원에 살 수 있는 거죠.

netcarshow / chevrolet EUV

확 길어진 전장
상어가 떠오르는 디자인 셰이프

컬로도 다양해졌습니다. 일단 EV에 들어가 있는 3가지 컬러는 기본적으로 들어가고, ‘아폴로 실버’와 ‘체리팝 레드’ 두 가지가 추가돼서 총 5가지 컬러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가죽 시트가 들어가는데 어반 네이비 천연 가죽 시트가 들어갑니다. 부분적으로 인조 가죽이 들어가 있긴 합니다. 17인치 알로이 투톤 휠이 들어가 있죠. 되게 화려하고 한눈에 시선을 잡아당기는 포인트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면부 그릴은 당연히 전기차에 포커스를 맞춰서 없이 깔끔하게 표현이 됩니다. 전면부 볼륨감을 보면, 진짜 샤프해서 상어의 느낌입니다. 프렁크 공간은 따로 존재하지 않고, 보닛에 모터나 배터리가 있습니다. 진짜 전장이 많이 길어졌다는 게 느껴집니다. 니로와 비교해도 작은 느낌이 안 들고, 오히려 큰 느낌이 드네요.

netcarshow / chevrolet EUV

넉넉한 트렁크 수납공간
인색했던 LED 램프 넣었다

EV에 들어갔던 볼트 캐릭터 라인도 잘 살렸고, 길어진 전장에 걸맞게 라인의 마무리도 좀 더 뺀 것 같네요. 테일램프가 좌우로 쭉 이어진 느낌도 나쁘지 않습니다. 쉐보레에는 커다란 단점 아닌 단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LED 헤드램프에 굉장히 인색했던 점이죠. EV부터 LED 헤드램프, LED 테일램프도 들어가 있습니다. 후면부에 블루컬러로 레터링이 들어갑니다.

전동 트렁크는 빠져 있지만, 2열 시트가 폴딩이 됩니다. 그래서 요즘 유행하는 차박이나 캠핑에 활용할 수 있죠. 트렁크 턱이 좀 높은데 위에 수납공간이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서 짐을 안쪽으로도 실을 수 있습니다

EV도 진짜 매력적인 차거든요. EUV가 진짜네요. 200마력의 퍼포먼스를 자랑하고, 아쉽게도 히팅 펌프는 빠져있어서 겨울철에 배터리 효율성이 떨어집니다. 모든 전기차가 그런 영향을 받습니다. 그래서 히팅 펌프라는 게 들어가는데 EUV는 그게 빠졌지만, 효율적인 측면에서 나쁘지 않다고 합니다.

netcarshow / chevrolet EUV
netcarshow / chevrolet EUV

기어 레버 다이얼식에서 버튼식으로 바뀌다
원 페달 익숙지 않은 운전자들 위해 끄고 킬 수 있다

실내로 들어오는 좀 달라진 부분들이 있죠. 이전 EV 같은 경우는 다이얼 방식으로 핸들에 기어 노브가 달려 있었는데요. EUV 같은 경우는 버튼으로 기어 방식이 바뀌었습니다. 기어 레버가 핸들에 달려 있었을 때도 좋았는데 버튼식도 나쁘지 않네요. 전자식 브레이크가 들어가 있는데 버튼을 눌렀을 때 체결감이 굉장히 좋습니다.

제가 가장 놀랐던 점은 서라운드 뷰. 카메라의 화질이 정말 좋습니다. 360도 서라운드 뷰, 이 시스템이 전방, 후방, 측면 등 특정하는 방향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핸들은 디컷 핸들이 들어갑니다. 커다란 디스플레이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계기판도 깔끔합니다. 생각보다 견고합니다. 통풍과 히팅을 원래는 딸깍거리며 누르는 건데 레버식으로 위아래로 누르게 되는데 작동하는 터치감이 좋습니다. 별로 중요하지 않게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LED 라인 선바이저가 들어갑니다.

전기차 하면 원 페달인데 발 모양의 버튼을 누르면 원 페달 주행을 키고 끌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전기차를 많이 타보신 분들은 주행에 감이 있는데 아닌 분들은 이질감이 클 수 있습니다. 그런 분들은 이 기능을 쓰면 됩니다. 보통 스포츠 모드가 없는데, 있습니다. 버튼으로 활성화하고 끌 수 있습니다. 차선 유지도 있고, 무선 충전 패드도 들어갑니다. 기존 핸들 브레이크 위치가 반대쪽으로 바뀌었습니다.

netcarshow / chevrolet EUV

수납공간 많지 않지만
매우 넉넉한 뒷좌석 여유 공간

아무래도 전기하면 실내가 평평하다는 점이 떠오르실 텐데 운전석은 중앙에 센터 콘솔이 막혀 있지만, 2열은 쭉 평평하게 뚫려 있습니다. 전기차의 큰 매력 중에 하나죠. 공간의 활용도가 좋습니다. 창문은 시야 방향에 맞춰져 있어서 크게 거슬리거나 답답하지 않습니다. 2열에 USB C타입 단자도 하나씩 들어가 있습니다. 에어 벤트는 없습니다. 조수석 뒤쪽에는 수납공간이 있지만, 운전석에는 없습니다. 컵홀더 2개가 가운데에 있습니다. 수납공간은 이게 전부입니다. 뒷좌석 여유 공간이 무려 25cm가 나옵니다. 생각보다 굉장히 넓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