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에서는 멋졌는데…” 알고 보면 목숨 걸고 타야 된다는 “쉘비 GT 500” 실제 주행해봤다

0

영화 “포드 V 페라리”에 나온
쉘비 GT 500의
목숨 걸고 타야 한다는 실제 주행 수준

오늘 여러분께 머슬카를 한 번 더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여러분께 보여드릴 머스탱은 그냥 머스탱이 아닙니다. 원래 머스탱이라고 한다면 라디에이터 중간에 야생마 로고가 들어있어야 하는데요. 자세히 보면 야생마가 아니라 코브라가 박혀 있습니다. 이 차량은 바로 포드 머스탱 셸비 GT500이죠.

GTA5-Mods / 셸비 GT 500

추첨에 뽑혀야만
받을 수 있는 모델

우리나라 포드 회사에서 머스탱이 생각보다 판매량이 더 많고 고성능 모델을 가져와야 하겠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벤츠 AMG가 있고 BMW에는 M이 있잖아요. 그 느낌으로 바라보셔도 됩니다. 여러분 혹시 포드 GT를 아시나요? 포드의 하이퍼카 모델인 포드 GT 역시도 우리나라에 들어왔다고 합니다. 즉, 포드 GT도 한국에 점차 정착 중이라는 거죠.

이 차는 우리나라에서는 출고가 불가능하고요. 미국에서도 추첨을 통해서만 받을 수 있는 모델입니다. 말 그대로 머스탱 끝판왕이라고 할 수 있죠. 이 차의 장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직발입니다. 이게 머스탱으로 보면 5세대 차량이긴 한데, 쉘비라고 이름을 붙인 것으로 따지면 2세대 차량입니다. 초기에는 400마력이었는데 500마력으로 오른 데다, 이 차는 슈퍼차저죠.

Cars.com / 쉘비 GT 500

아날로그 방식들이
여러 부분 남아있는 차

엔진룸을 열어보겠습니다. 오늘 준비한 차량은 전체적으로는 다 순정인데요. V8입니다. 그리고 에어 인테이크가 어마어마한 게 들어가 있죠. 브레이크도 순정인데 4P로 브렘보가 들어가 있습니다. 외관은 사실 머스탱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디테일에 대한 부분 변화가 조금씩 있을 뿐이죠.

이 쉘비는 트렁크를 여는 방법이 굉장히 특이한데요. 차 키를 가지고 열거나 차 안에서 열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이 차는 67년의 감성을 그대로 복원한 차로 몇몇 부분에서 예전 방식들이 남아 있습니다. 시동도 아날로그 키로 걸 수 있습니다.

Brandon Ford / 쉘비 GT 500

서킷에서는
좋은 성능을 발휘하기 힘들다

이 차의 진정한 매력은 실내에 있는데요. 클러치가 굉장히 안쪽에 있어서 평소 시트 위치보다는 앞으로 당겨야 합니다. 말 그대로 덩치 큰 아메리칸들을 위한 차이기 떄문에 안전벨트를 당기는 곳도 뒤에 있습니다. 머스탱뿐만 아니라 쉘비 이런 차들은 특유의 감성이 있습니다. 뒷빨이죠. 반대로 코너나 서킷에서는 좋은 성능을 발휘하기 힘들죠.

파이낸스투데이 / 쉘비 GT 500

포드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국내에 정식 발매될 가능성도 있다

굉장히 잘 미끄러지고 컨트롤하기 어려운 차입니다. 왜냐하면 이게 돈이 있다고 살 수 있는 차도 아니고 굉장히 구하기 어려운 차량인데요. 차량을 수리하는 것조차 쉽지 않죠. 직발은 정말 무서울 정도로 빠른 차가 맞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제대로 컨트롤하기는 쉽지 않은 것 같네요. 냉정하게 말하면 위험한 느낌을 어느 정도 주기는 하지만, 또 어느 정도는 차가 개입하여 잡아주긴 합니다. 그런데 그 부분의 경계를 내가 놓치게 될 경우에는 사고가 나게 되는 거죠. 거기에 차가 굉장히 일찌감치 개입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는 분들은 이 차가 조금 느리다고 생각하실 수 있을 듯합니다.

굉장히 어렵고 무서운 차이지만 한편으로는 이런 차를 운전할 수 있어서 굉장히 영광스러웠습니다. 이 쉘비도 아반떼 N 등 현대의 N 라인처럼 포드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국내에 정식 발매될 가능성이 있다고 봐주시면 되겠습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