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머스크가 일냈네요” 테슬라 모델 3 왜 타는지 이유 설명해드립니다

0

전기차가 대세인 지금,
전기차 시장의 대표주자
테슬라 모델 3이 역대급 인기를 끄는 이유는?

오늘 여러분께 설명해 드릴 차는 바로 테슬라 모델 3입니다. 2021년형 모델 3 리프레쉬라는 모델인데요.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페이스리프트의 개념인 그런 모델입니다. 그러니까 이전에 나왔던 2020년형 모델 3 같은 경우에는 몇 가지 빠진 것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차는 상품성을 개선한, 강화한 모델로 이번에 2021년형으로 출시한 것이죠.

그런데 이 모델 3 리프레쉬가 나올 때 한 가지 재미있는 이슈가 있었습니다. 보조금을 못 받게 하기 위해 우리나라에서 “야 이거 고가의 외제차, 수입차 전기차는 보조금 못 받는다, 보조금 안 줄 거다” 이랬는데요. 그 기준이 6,000만 원이었습니다. 6,000만 원, 뭐 1억이었죠. 이 테슬라는 “아 그래도 우리는 보조금을 받아야 한다.” ” 그래서 원래 6,000만 원이 조금 넘었거든요. 하지만 6,000만 원 기준으로 이제 정책이 딱 정해지니까, 이 테슬라에서 5,999만 원으로 살짝 금액을 다운시켜 보조금을 받게 정책이 바뀌었습니다.

Paultan / 테슬라 모델 3 리프레쉬

불만족스러웠던 부분들이
굉장히 많이 개선되었다

우리가 이 모델 3을 리뷰했지만, 이게 정말 인기가 엄청납니다. 제 주변에 얼리어답터 하시는 분들은 항상 테슬라 모델 3을 출고하시더라고요. 이 테슬라가 양날의 검입니다. 단차가 구리다, 소프트웨어적으로 정말 멋지지만, 단차나 이런 부분에서는 정말 별로라는 말이 매우 많았는데, 이번 리프레쉬부터는 좀 많이 만들었잖아요. 그래서 테슬라에서도 많이 만들고, 차를 많이 생산하면서 완성도가 많이 높아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여러분께 2021년형 모델 3 리프레쉬는 과연 어떻게 달라졌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델 3와 외관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놀라웠던 점은 바로 단차 부분인데요. 이전에 모델 3을 보았을 때 단차가 조금 아쉽고, 진짜 이상하다, 혹은 도장 면이 깨져 있다는 것 이런 것처럼 품질 적으로 굉장히 좋지 않은 이야기들이 많았었습니다. 그런데 이전 모델 3를 탔을 때도 심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을 정도로 많이 개선되었는데요.

TechRadar / 테슬라 모델 3 리프레쉬

단차 부분도
굉장히 좋아졌다

그러나 이번에는 단차 부분도 정말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이제는 자세히 보면 보일까 말까 할 정도로 정말 많이 좋아졌죠. 또한 이전에 테슬라를 보면 여기저기 까지는 등, 자동차의 기본적인 부분들에 대해서도 아주 아쉬웠는데요. 이 모델 3 리프레쉬 같은 경우에는 바뀐 점이 조금 있습니다. 일단은 크롬 몰딩 등으로 들어갔던 부분이 블랙으로 포인트가 되어 조금 더 중후한 무게감을 주었다고 합니다. 손잡이 역시도 포인트가 들어가 있죠.

이 차량 같은 경우에는 모델 3 롱레인지 모델입니다. K8이나 그랜저도 보면 트림이 나뉘잖아요. 프리미엄 노블레스라든지 많이 있는데요. 지금 이 모델 3 같은 경우에는 세 가지 트림이 있습니다. 스탠더드, 그리고 롱레인지, 퍼포먼스가 있죠. 제가 준비한 차량은 롱레인지 모델로 중간 트림입니다. 하지만 주행거리는 가장 길죠.

MotorBiscuit / 테슬라 모델 3 리프레쉬

전기차의 단점
추운 겨울 주행거리

퍼포먼스 모델 같은 경우에는 말 그대로 퍼포먼스에 포커스가 맞춰진 차량으로 주행감이 장난 아닙니다. 정말 말 그대로 퍼포먼스에 포커스가 맞춰진 차량인데요. 이 뒤에 있는 차량 같은 경우에는 롱레인지 모델로, 가장 긴 주행거리를 가지고 있죠. 기존에 있는 모델 3 기본모델, 그러니까 2020년형과 가장 큰 차이가 뭐냐 하면 주행거리에 있습니다. 주행 거리가 롱레인지 기준 528km인데요. 조금 늘어났다고는 하지만 엄청나게 큰 차이가 나지는 않습니다.

그렇다면 어떨 때 큰 차이가 나느냐, 바로 추운 겨울날에는 정말 큰 차이가 납니다. 여러분들 전기차 탔을 때, 전기차 타시는 분들은 공감하실 텐데요. 추운 겨울날에 전기차를 타잖아요. 그럼 주행 거리가 확 줄어있습니다. 그리고 히터를 틀면 주행 거리는 더 줄어들죠. 이게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배터리 효율이 떨어지기 떄문에, 추운 겨울에 배터리 핸드폰도 금방 닳잖아요. 똑같은 원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배터리의 효율이 정말 겨울에는 안 좋았습니다.

InsideEVs / 테슬라 모델 3 리프레쉬

히트 펌프 기능으로
추운 겨울에도 긴 주행 유지 가능

그런데 이번 모델 3은 히트 펌프 기능이 들어가면서 주행 거리가 추운 겨울에도 큰 차이가 안 나게끔 만들어졌습니다. 굉장히 상품성이 강화되고 효율이 좋아진 거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전동 트렁크가 원래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리프레쉬부터는 전동 트렁크가 추가로 들어갑니다. 이 차이가 생각보다 크죠. 실내 역시도 조금 차이가 있습니다. 무선 충전이 가능한 무선 충전 패드가 들어가고요. 수납공간과 C타입을 연결할 수 있는 단자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컵홀더나 이런 부분에도 변화가 생겼죠.

많은 분이 테슬라에 관해 이야기하는 게, 소프트웨어가 정말 압도적이라는 겁니다. 전기차라고 한다면 단순히 이동 수단을 넘어서 휴식 공간, 혹은 나만의 장소가 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런데 이 테슬라가 딱 맞습니다. 이 차는 단순히 이동 수단인 자동차가 아니라 이동식 사무실로 사용할 수도, 나 혼자 쉬고 싶을 때 쉴 수 있는 공간도 됩니다.

Forbes / 테슬라 모델 3 리프레쉬

압도적인
소프트웨어 기능

본격적으로 주행을 시작해볼 건데요. 진짜 테슬라를 딱 타게 되면, 실내가 굉장히 깔끔해서 이게 오히려 테슬라의 매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테슬라라고 한다면 오토 파일럿을 뺴놓을 수가 없죠. 이 오토 파일럿 기능을 사용해 보니 핸들을 잡지 않아도 굉장히 오랫동안 차선을 유지하고 잘 읽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진짜 놀라운 게 차량의 종류도 인식하고 길을 가죠. 왜 많은 분이 테슬라를 좋아하고, 계속 타고 있냐고 물어본다면 이 소프트웨어, 이 자율주행이나 이런 부분에서는 압도적인 성능과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때문에 많은 분이 한 번 타보고 빠지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주행의 퍼포먼스 같은 경우는 이전 모델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주행 거리가 추운 겨울이 아니잖아요. 영하 10도 이런 곳의 주행거리를 비교해 보아야 하거든요. 이 리프레쉬 같은 경우에는 그런 게 많이 개선되었고, 실제 영하 7도 이하에서도 총 주행거리가 400km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전 2020년 리프레쉬가 아닌 모델 3 같은 경우에는, 거의 200대로 떨어졌었거든요.

Find My Electric / 테슬라 모델 3 리프레쉬

미래가 한 발자국 더
다가온 듯한 차

오늘 여러분께 테슬라 리프레쉬 모델 3을 보여드렸는데요. 소프트웨어 적에서는 정말 압도적입니다. 진짜 압도적이라는 말이 왜 나온 줄 알 정도로 정말 편리하고요. 지금은 적응이 되지 않아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적응이 되면 굉장히 심플하잖아요. 그것도 정말 큰 장점입니다. 정말 미래가 한 발짝 더 다가온 듯한 기분이네요.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