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바겐이 전기차로?” 요즘 대세 전기차, 벤츠가 만들면 어떤 모습일까?

0

이제는 정말 전기차 시대죠. 많은 브랜드에서 새로운 전기차 모델들을 여럿 출시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벤츠에서 새로 출시한 전기차 모델을 한 번 살펴보려고 합니다. 오늘 제가 준비한 차량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전시회에서 처음 등장해 매우 많은 주목을 받았던 EQG인데요. EQG 뿐만 아니라 벤츠의 다른 전기차들을 보러 왔으니, 여러분 함께 끝까지 주목해주세요.

출처 – 메르세데스 벤츠 / 우파푸른하늘

매력적인 G바겐이
전기차로 출시되었다고?

이 EQG란 바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매력적인 차량인 G바겐이 전기차 모델로 출시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사실 여기 있는 모델은 양산 차는 아니고요, 콘셉트카로 출시가 되었는데, 실제 양산되는 모델도 여기에서 큰 차이가 있지는 않다고 합니다.

실제로 G바겐 자체가 그렇게 큰 변화가 있는 모델이 아니기 때문에 여기서 엄청나게 큰 변화가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소소하게 힐이라든지, 아니면 양산화했을 때 실내 디테일이라든지 이 지바겐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아이덴티티인 이 동그란 헤드램프는 가지고 있고, 전기차 특유의 라디에이터 그릴 막혀 있는 디자인이 LED 포인트로 살려놓은 듯한 모습을 보입니다.

그리고 원래는 옆부분이 크롬이나 블랙 하이그로시로 라인이 딱 잡혀 있는데요. 전기차를 좀 부각하고 싶어 이 콘셉트카 같은 경우에는 LED로 라인이 잡혀 있죠. 휠 부분 역시도 막혀 있습니다. 실내 디자인을 살펴보면 기존 G바겐과 똑같은 실내를 가지고 있는데요. 이 G바겐의 실내가 굉장히 불편한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무선 카플레이도 안 되고, 불편한 게 한둘이 아닌데요.

후면부를 살펴보면, 원래는 스페어타이어를 넣어두는 부분입니다. 그런데 이 지바겐 전기차 모델은 과연 어떻게 나올까도 굉장히 궁금했는데, 살펴보니 충전기를 이 안에 집어넣지 않았나 라는 생각도 조금은 듭니다. 사실 크게 보면 그냥 일반 지바겐 양산 모델과 거의 차이가 없는 듯합니다.

출처 – 우파푸른하늘 / 다음자동차

EQA와 EQB의
차이점

다음으로 살펴볼 것은 바로 EQA와 EQB입니다. 사실 외관은 EQA나 EQB나 그렇게 큰 차이가 있는 건 아닙니다. 차이점을 보면 뒷부분을 보고 알 수 있는데요. EQA 같은 경우에는 조금 더 이렇게 날렵하게 되어 있고요. EQB 같은 경우에는 조금 더 서 있는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죠. 사실 EQA보다 EQB가 실내 공간은 조금 더 넓은 편이긴 합니다.

이전에 GLA와 GLB가 출시가 되었을 때도 이 GLB의 실내공간이 훨씬 넓어서, GLA 살 바에는 GLB 사는 게 낫겠다는 말이 나왔었는데요. 이 역시도 EQB가 실내 공간이 굉장히 넓습니다. 그런데 전기차라 그런지 차 시트포지션이 굉장히 높아 보이지 않나요? 볼 때는 그렇게 차이가 나지 않는데 막상 내가 딱 탑승해 보면 일반 모델들보다 시트 위치가 조금 더 높다는 것을 알 수가 있죠.

뒤태도 매우 예쁜 것 같습니다. GLB 뒤태 자체도 매우 예쁜데요. 전동 트렁크도 들어가 있죠. 총 7명이 탈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3열은 사용하기가 좀 힘들어 보입니다.

출처 – 다음자동차 / 우파푸른하늘

E클래스의 전기차 모델이라는
EQE는 어떤 모습일까?

이번에 살펴볼 차는 바로 EQE입니다. SUV, 세단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EQE 같은 경우에는 E클래스의 전기차 모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EQS는 전기차의 S클래스라고 보시면 되죠. 우리나라에는 450 AMG 라인과 런칭 에디션, 이렇게 두 개로 1억 7천, 1억 8천에 판매가 되는데요. 과연 어떤 상품성을 가졌는지 조금 기대가 되긴 합니다.

아무래도 조금 더 상품성을 가진 차는 EQE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외관의 디자인은 매우 예쁩니다. 전체적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이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그리고 이 벤츠의 마크가 정말 잘 어우러진다는 느낌이 들고요. 라인 자체도 굉장히 잘 빼놓아서 예쁘다는 느낌을 받는 것 같습니다.

A필러 쪽을 살펴보면, EQE 라고 레터링이 들어가 있고요. 프레임 리스 도어가 들어가 있습니다. 그리고 운전석에는 이중접합유리, 2열에는 그냥 일반 유리가 들어가는 듯 보입니다. 손잡이는 팝업 형태가 들어갔다 나갔다 하는 형태로 손잡이가 들어가 있는 것 같고요. 아무래도 뒷좌석 공간을 또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분명히 많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뒷좌석을 탑승해 보니, 요트 블루 베이지 시트가 살짝 들어가 있는 것 같아서 굉장히 고급스럽고요. 좀 더 작은 모델이기 때문에 답답하지 않을까, 뒷공간이 좀 좁지 않을까 했지만 그렇게 좁지 않습니다. 레그룸도 굉장히 여유 있죠. 생각보다 답답한 느낌은 안 들지만, 헤드룸이 살짝 조금 내려와 있어 쿠페처럼 되어 있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헤드룸이 답답한 느낌은 조금 있는 듯합니다.

또한 전기차를 타면 조금 다른 게, 아래 배터리가 깔리잖아요. 그래서 아까 제가 EGA 나 그다음에 EQG, EQB 탔을 때 이야기했던 것처럼, 살짝 발 높이가 조금 위로 올라와 있어서, 기존에 탔던 E 클래스나 이런 세단과 차이가 있지 않냐는 생각을 했는데요. 그렇게 불편하거나 이질감이 드는 느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좀 편한 것 같고요. 뒷좌석 열선 시트는 옵션으로 추가가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이거 보는 것처럼 아까 제가 헤드룸이 좀 답답하다고 했잖아요. 그 이유가 약간 쿠페처럼, 혹은 CLS 쿠페형 세단처럼 약간 C필러가 날렵하게 되어 있어 헤드룸이 약간 답답해 보이긴 하지만, 라인은 매우 예쁘지 않나요? 이런 게 아마 EQ 시리즈의 매력이 아니냐는 생각도 조금은 듭니다.

출처 – 다음자동차 / 우파푸른하늘

출시한 전기차만의
특이점을 강조하는 벤츠

그러니까 이 벤츠에서 전기차를 출시하고, 남들과 좀 다른 벤츠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기 위해 무언가 특별한 부분을 강조하는데요. 어떤 부분을 강조할까 고민했는데, 이런 유선형적인 라인을 강조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실내나 외부 같은 데를 보면 그런 부분이 조금 차이가 납니다.

핸들은 기존에 있었던 벤츠의 일반 내연기관 모델과 조금 더 심플한 핸들 디자인을 가지고 있고요. EQS가 처음 공개되었을 때, 사람들의 시선을 확 잡았던 게 뭐가 있죠? 바로 이 커다란 디스플레이인데요. 이 계기판과 중앙의 디스플레이, 그리고 조수석에 연결되어있는 이 커다란 대형 디스플레이는 한눈에 봐도 뭔가 화려함을 강조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실내에는 공조기 뭐 이런 버튼들이 하나도 없이, 전부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조작하는데요. 이 디스플레이 작동이 깔끔해 보여도 조금만 사용해 보면 불편함이 많습니다. 버튼 같은 게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그리고 예전에 EQC 할 때 들어가 있지만, 디스플레이 내가 말한 정보들을, 뒷좌석에 탑승한 분들께도 정보를 전달해 주는데, 좀 그런 기능이 들어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런 좀 심플해진 디자인들도 한눈에 들어오고요. 이런 부분이 좀 독특하지 않아요? 실내 이 디자인의 라인 자체들이 평범하지 않다는 느낌이 듭니다. 도어에 있는 디자인만 봐도 평범하지 않게 위로 솟아 있고, 이런 버튼들 자체도 디자인이 좀 심플하고 이전에 벤츠에서 보지 못했던 독특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조금은 드네요.

여기에 충전 단자가 있는 것 같은데, 예전부터 한 번씩 얘기했지만 이게 살짝 조금 고급스러운 느낌이 많이 없어요. 여기에 막 열리는 버튼이라든지, 이런 주유구, 이런 충전기 캡 같은 게 조금 더 고급스럽게 좀 세팅이 되어 있으면 어땠을까 하는 그런 아쉬움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차는 벤츠잖아요. 럭셔리 세단 벤츠의 상징이기 때문에 이런 좀 작은 부분이 조금 더 고급스럽게 들어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그런 아쉬움도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